북 지하교인, 공산정권의 박해로 신앙 잃었다가 탈북 이후 복음전도자 되다

▲ 2000년대 초에 순교자의 소리가 입수한 사진. 두만강 인근에 위치한 이 시설은 북한의 처형장으로 보인다. 사진: 순교자의 소리 제공

한 탈북민을 통한 드러난 북한 공산당의 기독교 박해

북한 지하교회의 성도로 생활하다가 공산당의 박해로 가족을 잃고 방황하던 한 여성 탈북민이 한국에서 믿음을 되찾고 복음전도자가 된 사연을 한국 순교자의소리(VOM)가 소개했다.

여든이 넘은 탈북민 이순자(가명) 선생이 어린 시절, 그녀의 아버지는 자신과 언니 오빠에게 성경을 읽어주었다. 어린 시절 북한에서 살던 집 벽에는 ‘그리스도는 이 집의 주인이다’라는 글귀가 걸려있었다.

이 선생의 부모는 이 선생을 하나님의 종으로 써달라고 기도했고, 이 선생 역시 복음전도자가 되는 것을 꿈꾸며 자랐다.

그 때는 한국이 남북으로 분열되기 전이었고, 북쪽에는 기독교가 부흥하던 시절이었다.

현재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이 선생은 “당시에는 북한에 기독교인들이 많았다. 매 주일마다 모든 성도들이 교회에 모여 예배를 드렸다”고 회고했다.

이 선생이 어렸을 적 그녀의 가족은 다른 많은 기독교 가정과 마찬가지로 김일성 치하에서 처음으로 핍박을 겪었다. 광산 노동자인 이 선생의 아버지는 기독교인임을 언제나 공개적으로 밝혀, 친척을 포함한 많은 사람에게 비판을 받았다. 그들은 이 선생의 아버지가 너무 담대하게 복음을 전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 선생의 아버지는 핍박이 단지 예수님을 따르는 삶의 일부라는 사실을 성경을 통해 알고 있었다.

그녀의 아버지는 핍박이 심해질수록 주님을 더 믿고 의지해야 한다고 자녀들을 가르쳤다.

2차 대전 종전 후,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에서 해방되고 북쪽에는 공산주의가 득세하면서 많은 목회자가 남쪽으로 피난했다.

공산주의자들의 세력이 강해지자 이 선생의 아버지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이 선생의 오빠 몇 명을 남한으로 보냈다. 그리고 자신은 교회 목회자가 피난을 떠나자, 목사 대신 교회를 맡아 섬겼다.

시간이 지나면서 공산주의자들이 교회 건물들을 점령하기 시작했고, 이들은 집에서 예배를 드려야 했다.

그 무렵, 이 선생은 상급 학교 진학을 위해 입학 시험을 치러야 했지만, 당국자들은 이 선생이 자신의 종교를 ‘기독교’라고 밝힌 사실을 알고 원서 접수를 거부했다. 이 선생의 아버지는 딸이 다닐 다른 학교를 찾아야 했다.

당국자들은 교묘한 방식으로 핍박하다 곧 드러내놓고 기독교를 핍박하기 시작했고, 이 선생의 삶은 더 어려워졌다.

이 선생의 아버지는 ‘아무리 핍박이 심해도 견뎌내야 한다. 먹을 것이 하나도 없어도 핍박을 감당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곤 했다.

▲ 이 선생의 오빠는 김일성 초상화를 집에 걸어두는 것이 우상숭배라고 생각하여 그 초상화를 불태웠다(재현한 장면임). 사진: 순교자의 소리 제공

이 선생의 가족은 계속 지하에서 가정 예배를 드렸다. 그들은 발각되면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1960년대 중반, 이 선생의 오빠가 집에서 기도회를 열었다. 김일성 초상화를 집에 걸어두는 것이 북한 주민의 의무였으나 이 선생의 오빠는 그런 행위가 우상숭배라고 판단했다. 기도회가 끝난 뒤에 그는 김일성 초상화를 불태웠다. 기도회에 참석했던 어떤 사람이 이를 당국에 신고했고, 이 선생의 오빠는 체포되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이 선생의 가족은 뿔뿔이 흩어졌다. 이 선생의 부모는 시골로 보내져 힘든 노동 수용소에서 일했다.

당시 이 선생은 결혼한 지 몇 년 되지 않은 상태였는데, 공산당 고위 관리들을 친척으로 둔 남편과의 사이에 두 아이가 있었다.

이 선생은 “남편은 저에게 집을 나가라고 했다. 세 살짜리 아이가 제 다리에 매달려 아무데도 가지 말라고 애원했다. 아이들은 ‘엄마, 언제 돌아올거야?’라고 계속 물었고, 저는 아이들을 달래려고 ‘몇 밤만 자면 올거야’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다시는 아이들을 볼 수 없었다.”고 눈물을 흘리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기독교 신앙 때문에 남편과 자식과 가정을 잃은 이 선생은 모든 희망을 잃고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 선생은 강가에 서서 자살을 생각했다. 하지만 아버지가 해주셨던 말씀이 그녀를 막았다. 그녀의 아버지는 우리 인생이 우리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아버지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그 말씀이 생각나 그녀는 죽을 수 없었다.

그러나 이 선생의 오빠는 죽고 말았다. 가족 한 명이 감옥에서 오빠를 딱 한 번 보았는데, 분명 영양실조에 걸린 것 같았고 심하게 얻어맞은 것 같았다고 전해주었다. 두 번째 방문했을 때, 교도관들은 면회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오빠가 감옥에서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 순간, 이 선생은 하나님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없으면 미래도 없다고 이 선생을 걱정하던 가족 한 사람이 중국인과 이 선생의 결혼을 주선했다. 중국에 체류하며 남편이 된 중국 남자는 기독교인이 아니었지만 이 선생의 믿음에 더 이상 장애물이 되지 않았다.

몇 년 후, 가족과 함께 중국의 한 거리를 걷던 이 선생은 누군가가 요한복음 3장 16절을 암송하는 것을 들었다. 어릴 때부터 외우고 있던 말씀이라 이 선생은 바로 기억이 났다. 누가 그 말씀을 암송하고 있는 것인지 보려고 뒤를 돌아봤지만 아무도 없었다. 이 선생은 무슨 소리 못 들었느냐고 남편에게 물었지만 남편은 아무 소리도 듣지 못했다고 했다.

이 선생은 오빠를 잃은 뒤, 예배와 기도를 중단했다. 하나님에 관해서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그러나 그 순간, 교회에 가야 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쳤다.

곧 이 선생은 중국에서 만난 목회자와 열정적으로 성경을 공부하기 시작했지만 남편은 성경공부에 참여하지 않았다.

중국에서 결혼해 낳은 자녀들이 어느 정도 성장한 이후, 이 선생은 한국으로 이주하기로 결정했다. 이 선생과 남편도 결국 자녀들을 따라 한국에 왔다.

이 선생은 생계를 위해 바로 가정부 일을 시작했다. 다행히 교회 집사인 좋은 집주인을 만났다.

중국으로 돌아간 남편은 세상을 떠났지만, 이 선생은 계속 한국에서 지내며 어린 시절의 믿음을 회복했다. 그리고 이 선생은 순교자의 소리(VOM)가 운영하는 탈북민 양육 학교인 유유학교(UU. Underground University)를 졸업했다. 유유학교는 북한 지하교회의 방식을 따라 탈북민을 양육한다. 이 선생은 북한에 살던 시절, 지하교인 가정의 일원으로서 이러한 양육 방식을 직접 경험한 바가 있었다.

지난날을 회고하던 이 선생은 어렸을 때 아버지의 바람을 귀담아 듣지 않은 것이 가장 후회스럽다고 했다. 그녀는 천국에서 부모님을 만나면, 북한에서 좋은 기독교인으로 살지 못한 것에 대해 아버지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복음전도자가 되라고 아버지가 계속 부탁했는데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선생은 그녀의 아버지가 딸의 믿음이 계속 성장하길 소망하며 기도한 결과를 지금 누리고 있다. 현재 이 선생은 자신의 고백처럼 “하나님께서 지금 이 선생과 이 선생의 꿈을 사용하고 계시고, 이 선생이 복음전도자로 살고 있으며, 이 선생이 이를 부모님의 기도에 대한 응답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424_BGEA_Poland1
BGEA, 폴란드서 복음주의 집회 개최… 1만 3000명 참여.700명 결신
re_French domestic violence
[오늘의 한반도] 여성긴급전화 1366, ‘가정 폭력’ 상담 절반… 3년새 ‘스토킹’ 2.3배 ↑ 외 (4/24)
20240423_YP_NK Cyberattacks1
北 3개 해킹조직 힘 합쳐 국내 방산업체 총공격…10여곳 피해
20230831 Worship
[청년 선교] 선교도 순종도 오직 예수님 때문

최신기사

수세 몰리던 미얀마군, 반격 본격화…태국 접경 거점도시 탈환
[TGC 칼럼] 복음은 성경의 역사적 증거다
[채영삼 칼럼] ‘예정론을 오해한 사람들’에게
BGEA, 폴란드서 복음주의 집회 개최… 1만 3000명 참여.700명 결신
유신진화론은 타협사상... "신학교에서 가르치면 안돼"
인도 기독교인들, 종교 자유 지키기 위해 투표소 향해
[오늘의 한반도] 여성긴급전화 1366, ‘가정 폭력’ 상담 절반… 3년새 ‘스토킹’ 2.3배 ↑ 외 (4/24)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