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국교 채택국 많고…기독교, 전 세계의 종교

[button color=”” size=”” type=”square” target=”” link=””]뉴스 / 170호[/button]

전 세계에서 이슬람을 국교로 채택한 나라가 많은 반면, 고르게 선호되고 있는 종교는 기독교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퓨 리서치는 조사대상 199개국 중 40% 이상의 국가가 국교나 공식 종교를 가졌으며, 이중 이슬람을 국교로 채택한 나라가 27개국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반면, 기독교를 공식 종교라고 답한 국가는 13개국(30%)에 불과했다. 불교는 2개국, 유대교는 1개국으로 집계됐다.

기독교를 공식 종교라고 발표한 9개국은 덴마크, 모나코, 아이슬란드, 영국 등 대부분 유럽 국가들이었으며, 아메리카에서는 도미니카공화국과 코스타리카였으며, 태평양에서는 투발루로 나타났다. 아프리카에서는 잠비아가 유일하게 기독교를 국교로 채택하고 있다.

국교는 없으나 선호하는 종교가 있는 나라는 40개국으로 그중 기독교를 선호하는 나라는 28개국(70%)에 이르렀다.

기독교를 반대하는 국가로는 베트남, 북한,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중국, 카자흐스탄, 쿠바, 타지키스탄 등 10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퓨 리서치는 “중국은 공산당이 엄격하게 종교기관을 규제하고 감시하며 심지어 종교를 이유로 적대적인 국가관계를 갖고 있다. 이들 10개국 중 일부는 과거에 구소련 공화국이었다가 독립 후에도 종교에 적대적인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을 포함한 세계 106개국은 공식적으로 국교가 없거나 선호하는 종교가 없으며, 중립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활용하신 분은 본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