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주님의 사랑 담아 인도네시아 쓰나미 현장을 가다

지난 9월 28일 오전 10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
규모 7.5의 강진으로 쓰나미가 덮쳤다.
2000여명의 사망자, 5000여명의 실종자,
수 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전 세계 곳곳에서 기도와 함께 구호팀이 결성됐다.
한국에서도 많은 구호팀이 결성돼 현지에 급파됐다.
이런 재난현장에 그리스도의 사랑을 품고
어두운 곳을 찾은 교회 구호팀
조용한 활동이 현장에서 을 발한다.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활용하신 분은 본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