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기독교 박해 심각하지만, 폭발적 성장 진행중”

▶무슬림 국가 이란에서 박해가 증가함에도 기독교가 성장하고 있다(사진: Majid Korang beheshti on Unsplash)

미국 오픈도어가 최근 이란의 기독교가 박해 가운데서도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란 가정교회 지도자 출신 Y목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현지 사역자인 Y목사는 이란에서 세탁소 사업을 하면 좋은 삶을 살았지만 예수님을 따른다는 이유로 계속된 압박을 받고 결국 이란을 떠났다. 그는 현재 수 천 명의 난민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Y목사는 두 살 반 된 아들이 있지만 이혼을 했다.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사랑이 없는 아버지와 함께 지내며 우울증을 겪었다. 무슬림으로 자랐으나 어려운 환경으로 인해 이슬람으로부터 멀어졌다. 자신의 삶을 사랑하지 못하는 10대 시절을 보내다가 기독교인이 된 친한 친구로부터 그리스도를 만나게 되었다.

그는 “내 우울증이 낫기 위해서는 항상 상황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예수님을 발견했을 때, 평안을 느끼기 위해서는 내면에서부터 변화시켜 줄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가정교회에서 신앙을 시작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신자들은 그를 조건 없이 사랑하고 수용해 준 반면, 바깥 세상은 기독교에 대해 매우 적대적이었다. 박해가 점점 심해지면서 그는 지하교회 모임에 참석하기 시작했고 이후 이를 이끌었다. 그는 “어느 한 날 교회로 가고 있는데 정부의 연락을 받았다. 이후 항상 누군가로부터 미행당하는 느낌을 받았고, 휴대폰도 도청을 당했다. 이란에서 이는 이상한 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긴장이 높아지면서, 교인들은 정부의 눈을 피해 1년 동안 2~3명의 소규모로 흩어지기도 했지만 어느 날 25명의 신자들이 모여 있을 때 보안군이 들이닥쳐 Y목사는 구속됐다.

처음엔 독방에 수감돼 있다가 사람들이 많은 곳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마치 도서관의 책들처럼 붙어서 자야했고, 화장실 사용도 여의치 않았다. 교도소 내의 열악한 환경 때문에 Y목사의 폐의 상태는 더욱 심각해졌다. 그는 “종종 교도소에서 나오는 꿈을 꾸기도 했지만, 일어나면 여전히 수감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서로를 위해 기도했으며 전도가 금지되어 있음에도 전도를 했다고 말했다.

미국 오픈도어즈는 “교회는 교도소 안에서 죽지 않았다. Y와 교인들을 통해 많은 이들이 믿음을 갖게 되었다. 수감, 연이은 압박과 추방에도 불구하고, 이란 내 교회는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선교연구단체인 오퍼레이션 월드의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전 세계에서 기독교 인구가 가장 빨리 성장하고 있는 국가다. 1979년 기독교인들은 대략 500명으로 알려졌으나, 현재는 50만 명으로 증가했다. 지하교인의 수는 약 100만 명으로 추정된다.

1990년 이란 기독교 지도자들이 설립된 엘람 미니스트리즈는 “이란에 이슬람이 들어온 이후 13세기보다 지난 20년 동안 기독교인이 된 이란인의 수가 더 많다.”고 밝혔다.

미국오픈도어즈는 박해의 강도가 강화되고 더욱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Y목사와 같이 박해 앞에서도 신앙을 포기하지 않는 성도가 있기 때문에 교회가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Y목사는 “난 예수님이 필요하다. 예수님이 없으면, 생명도 희망도 없다. 예수님 없이는 단 한 순간도 살 수 없다. 우리들 중 누구도 살 수 없다”고 말했다.

핍박이 거세어지고 있음에도 이란 기독교가 성장하게 하신 놀라우신 주님을 찬양하자. Y목사와 같이 박해받고 있는 이란 성도들에게 힘을 주어 강하게 하시고 은혜가 넘치게 하사 믿음을 견고케 하시도록 기도하자.

“모든 은혜의 하나님 곧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부르사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깐 고난을 당한 너희를 친히 온전하게 하시며 굳건하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하게 하시리라”(벧전 5:10)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