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소수민족 하자라족 겨냥한 자살폭탄 공격…최소 20명 사망

파키스탄 퀘타시의 폭탄테러 현장(사진: Sharjah24.ae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파키스탄에서 시아파 소수민족인 하자라족을 겨냥한 것으로 추정되는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숨졌다.

AP·AFP 등 외신에 따르면 12일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州) 주도 퀘타의 한 과일 시장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20명이 숨지고 48명이 부상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시아파 소수민족인 하자라족 밀집 지역에서 폭탄이 터졌으며, 사망자 중 8명이 하자라족이라고 밝혔다.

퀘타 전체 인구 230만 명 중 약 50만 명을 차지하는 하자라족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주요 표적이 돼 왔다.

이 때문에 퀘타의 하자라족은 당국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2개 지역에 몰려 살게 됐고, 이들이 가는 시장 등도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다. 이번 공격은 파키스탄의 한 탈레반 분파인 라슈카르에 장비(LeJ)라는 수니파 무장단체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파벌은 파키스탄의 수니파 무장단체 라슈카르-에-장비(LeJ)와 함께 자살폭탄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LeJ는 지난 2013년에도 퀘타의 하자라족 집단거주지에서 폭탄 테러를 감행해 100여명을 살해한 바 있다.

발루치스탄주는 발루치족 분리주의 세력과 탈레반, 이슬람국가(ISIS) 등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단체들의 활동이 잦은 곳이다.

소수민족 하자라족의 요새이시며 폭풍 중의 피난처이신 하나님께 이들을 의탁하며, 이 땅의 어떤 기관도 우리를 보호할 수 없으나 폭풍같이 달려드는 원수의 공격에서 우리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의 약속으로 나오게 하사 영원한 생명을 얻어 영원한 복락을 누리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주는 포학자의 기세가 성벽을 치는 폭풍과 같을 때에 빈궁한 자의 요새이시며 환난 당한 가난한 자의 요새이시며 폭풍 중의 피난처시며 폭양을 피하는 그늘이 되셨사오니(사 25:4)[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활용하신 분은 본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