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공무원들 “퀴어축제 서울광장 개최 반대”

서울시청 앞에서 발레로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들(사진: 유튜브 캡처)

서울시 공무원들이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서울광장의 퀴어행사를 서울시가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공무원 17명은 “서울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하는 서울시 다수 공무원들은 지난 2015년부터 서울광장에서 시행된 퀴어축제 행사가 그간 광장의 사용 목적과 규칙을 위반해, 향후 퀴어행사 및 유사 행사의 사용신고시 불수리할 것을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및 서울시에 대해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무원들은 “‘서울특별시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광장은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등에 이용되어야 함을 목적으로 하나, 그간 퀴어행사는 그 음란성으로 인하여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건전함과 거리가 멀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의 서울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광장 내에서는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방해하거나 혐오감을 주는 행위, 영리를 목적으로 한 광고 및 판매행위를 일체의 모금·판매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 소음도 기준 이하여야 한다.

그러나 재작년에 이어 작년에도 서울광장에는 남성 성기 모양의 자위 도구, 남녀 성기 모양의 비누가 등장하고 ‘레즈비언 섹스토이 사용만화’ 등 음란물도 버젓이 전시되어 판매됐다.

또 ‘큐토박스’, ‘SOGI 법정책연구회’ 등 80개 이상의 부스에서 책자 판매와 물품 판매, 후원금 모금 행위가 계속됐다. ‘러쉬’는 카드 결제기까지 가져왔고, 주최 측은 대놓고 후원행사를 벌였다. 음주행위도 곳곳에서 벌어졌다”고 했다.

이들은 “현장 소음 측정 결과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주간 기준치인 75dB보다 훨씬 높은 82dB이 나왔다”며 “퀴어행사는 행사장을 둘러싼 경찰의 바리케이트로 인해 시민이 자유롭게 통행하기도 어렵고, 어린이를 동반한 경우 선정적인 전시물로 때문에 더욱 다니기가 어려웠다”고 했다.

이들은 “서울시는 서울광장 퀴어행사에 대해 우려하는 시민 다수의 여론과 퀴어행사 측의 서울광장 사용목적 및 규칙 위반에 대해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면서 “올해 접수된 퀴어행사의 사용 신청을 불수리하는 것이 서울광장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뜻임을 알고 올바르게 판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 시청 공무원들이 선을 따라 행하는 용기를 주신 주님께 감사하자. 한국의 교회들을 진리안에서 더욱 굳건히 서게 하셔서 세상을 향해 하나님의 생명의 말씀을 선포하고, 많은 영혼이 하나님께로 돌아오도록 중보하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하자.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시편 34:14~15)”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