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폐플라스틱 수입 중단…인니로 몰리는 선진국 쓰레기

인도네시아 발리의 쿠타 해변에 밀려온 쓰레기(사진: theconversation.com 캡처)

중국이 폐플라스틱 수입을 중단하면서 갈 곳을 잃은 폐기물이 인도네시아로 몰리면서 인도네시아 반입 폐기물이 3.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린피스 인도네시아의 자료를 인용, 자카르타포스트 등 현지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까지만 해도 매월 1만t 수준이었던 수입 폐기물의 규모가 2018년 말에는 월 3만5000t 이상으로 늘었다. 이는 영국과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프랑스 등 유럽국가와 일본이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폐기물의 양을 급격히 늘린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영국은 2018년 1∼11월간 전년도(3만3924t)의 갑절인 6만7807t의 폐기물을 인도네시아에 수출했다. 독일도 2017년에 400여t에서 5만9600여t으로 늘렸다.

네덜란드와 일본은 같은 기간 각각 2만1317t과 1만7857t의 폐기물을 인도네시아에 보냈으며, 이는 전년도의 7∼9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인도네시아 환경 활동가들은 중국으로의 수출길이 막히자 선진국들이 재활용이 불가능한 유해 폐기물을 인도네시아에 떠넘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지 환경단체인 발리 포쿠스의 공동창립자 유윤 이스마와티는 “현재는 폐플라스틱을 수입할 때만 세관의 검사를 받고 고철과 폐종이는 별다른 규제가 없다”면서 “이런 허점이 유해한 플라스틱 폐기물 등을 몰래 국내로 반입하는 데 악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선진국의 폐기물 처리업자들이 인도네시아 내 재활용 공장 등과 결탁해 유해 폐기물을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로 속여 반입해 왔다는 주장이다.

실제, 발리 포쿠스와 동(東)자바 지역 환경단체 에코톤(Ecoton)이 최근 진행한 현장 조사에선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한 수도권과 동자바주에 반입된 외국발 쓰레기의 20∼40%가량이 재활용되지 않고 하천 등에 버려지거나 태워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환경단체들은 세관 검사 범위를 모든 폐기물로 확대하는 등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이 작년 폐플라스틱 수입을 중단한 이래 동남아에선 선진국의 유해 폐기물 수출이 민감한 현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한편, 말레이시아는 최근 미국, 영국, 호주, 독일, 스페인 등 선진국에서 밀반입된 플라스틱 쓰레기를 다량으로 적발해 배출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또,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캐나다가 유독성 폐기물을 수년째 가져가지 않자 ‘전쟁’이라는 단어까지 언급하며 조속한 회수를 요구했고, 캐나다 정부는 2013∼2014년 필리핀에 밀반입된 폐기물이 담긴 컨테이너 69개를 되가져가기로 이달 초 합의했다.

쓰레기를 끊임없이 만들어내고 그것을 처리하지 못해 고통 중에 있는 열방의 상황을 다스려주시고, 하나님의 생명으로 서로 섬기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혜를 주시도록 기도하자. 하나님의 사람들이 일어나 하나님의 지혜로 섬기게 하시고 모든 열방이 지혜안에서 하나님을 찾고 만나게 되는 시간으로 축복해달라고 기도하자.

지혜로운 자와 동행하면 지혜를 얻고 미련한 자와 사귀면 해를 받느니라(잠 13:20)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ro.a1558341076idemn1558341076g@swe1558341076npng1558341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