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상가, 점포 1년간 8000개 감소…자영업 폐업 쓰나미, 상권붕괴로 이어진다

종각역 앞 건물 전체가 임대중인 상가(사진: 펜앤드마이크 캡처)

경기 악화로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급증하고 있으며 서울지역의 상가 점포 숫자도 지난 1년 동안 8000개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펜앤드마이크가 13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같은 현상의 원인으로 최저임금 상승과 근로시간 단축 등 소득주도성장의 부작용으로 분석했다.

서울시 공공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말까지 서울의 점포 개수는 모두 47만 957개로, 2017년 말의 47만 8909개 보다 7952개가 줄어들었다.

상가 점포 수는 2015년 말 48만 8422개에서 2016년말 49만 773개로 2351개 증가했다가, 2017년 문재인 출범이후 매년 감소하고 있다.

자치구 별로 보면 마포구와 성동구, 강서구를 빼고는 22개 구 전체에서 점포 숫자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상가가 가장 많은 강남구는 1년 동안 598개, 송파구는 393개, 서초구는 551개의 점포가 감소했다.

중소기업 중앙회가 지난 4월 말 종사자 5인 미만의 500개 자영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소상공인 경영실태 및 정책과제 조사’에 따르면 응답 자영업자의 33.6%가 최근 1년간 휴·폐업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폐업을 고민하지만 영업을 계속하는 이유로는 ‘매수자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63.1 %로 가장 많았고 특히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거의 80%가 가게를 넘기지 못해 폐업을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지속적인 공실률 증가에도 불구하고, 임대료는 크게 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지역 중대형 상가의 ㎡당 평균 임대료는 2018년 2분기 5만 8600원에서 2019년 1분기 5만 7900원으로 700원 하락하는데 그쳤으며, 소규모 상가는 같은 기간 5만 2300원에서 5만 4600원으로 오히려 2300원이 상승했다.

이에 대해 부동산 전문가들은 건물주 입장에서 건물 구매당시 가격이 싸지 않았기 때문에 임대료를 낮출 생각이 없고, 금리가 높으면, 건물 구입관련 대출 금액이 부담스럽겠지만, 현재 3%대인 대출 금리를 감안할 때, 큰 부담이 없어, 임대료를 낮춰 공실을 채우려고 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런 현상이 지속돼 공실률이 계속 증가하면, 해당 상권 자체가 붕괴할 수 있기 때문에, 폭탄 돌리기 밖에 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경제 위기에 어려움을 당한 상인들과, 가난하고 소외된 영혼들을 살펴주시도록 기도하자. 또 정부가 이같은 실물 경제의 어려움을 직시하고 대책을 마련하고, 교회가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일어나 어려움 당한 이웃들을 섬기며, 이 위기의 때에 하나님의 사랑으로 영혼들이 회복되는 은혜를 베풀어주시기를 간구하자.

어떤 사마리아 사람은 여행하는 중 거기 이르러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가까이 가서 기름과 포도주를 그 상처에 붓고 싸매고 자기 짐승에 태워 주막으로 데리고 가서 돌보아 주니라(눅 10:33~34)[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ro.a1563698086idemn1563698086g@swe1563698086npng1563698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