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여성 60%, 中서 성노예로 팔려”…탈북여성 지하 성매매 시장 1억 달러 규모

사진: 코리아 미래 계획 캡처

英 민간단체 코리아미래계획, 탈북 인신매매 피해자 45명 심층 면담

탈북 여성의 약 60%가 중국에서 인신매매에 의해 성노예로 팔려가고 있으며 매매 규모가 연간 1억 달러(약 1193억 5000만 원)를 넘는다는 민간 보고서가 20일 영국에서 발표됐다.

영국의 민간단체 코리아미래계획(Korea Future Initiative)은 이날 중국 내 탈북 여성들의 인권유린 실태를 조사한 보고서를 영국 하원에 제출했다. ‘성 노예들; 중국 내 북한 여성과 소녀들의 매춘과 사이버 섹스, 강제 결혼’이란 제목의 보고서는 지난 2년간 중국과 한국에 거주하는 인신매매 피해자 45명과 중국인들, 구출 단체 관계자들을 면담해 작성됐다.

보고서는 이 같은 탈북 여성들의 이 같은 상황은 북한과 중국 정부 모두에 책임이 있다며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했다.

보고서는 “탈북 여성의 약 60%에 해당하는 수만 명의 북한 여성들과 18세 이하 소녀들이 중국에서 성매매로 인해 착취와 인권 유린을 당하고 있다”며 “이 가운데 약 50%는 매춘업소에 팔려가며, 30% 이상은 강제 결혼, 15%는 사이버 섹스 산업에 팔려가는 등 매우 열악한 상황에놓여 있다”고 밝혔다. 중국 내 탈북여성 성매매 지하 시장의 규모는 연간 1억 5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매매 피해자들은 적게는 5000원(30위안)에 매춘 행위를 강요당하며, 나이 많은 중국인 남성에게 강제 결혼으로 172만 원(1000위안)에 팔려가는 경우도 있었다. 또한 사이버섹스 업소에 팔려가 전 세계 온라인 관중들로부터 착취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

피해 여성들의 나이는 12~29세까지 다양하며 많은 여성들이 중국에서 납치당한 후 팔려가거나 북한에서 직접 인신매매를 당하고 있다. 많은 여성들이 탈북 후 1년 안에 최소한 한 개 이상의 성 노예 산업에 강제로 팔려간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매춘은 북한여성들과 소녀들의 성 매매의 주요 경로다. 중국 북동쪽 지역의 대도시에 근접한 작은 마을에 있는 매춘업소에 감금된 희생자들은 거의 나이가 15~25세이다.

이들은 상습적으로 중국 남성들로부터 강간, 강제 자위, 추행의 대상이 되고 있다.

강제결혼도 여전히 중국의 섹스 산업의 일부분으로 남아있다. 북한여성들은 지속적으로 중국의 외곽지역으로 팔려간다. 강간과 착취를 당하며 중국인 남편들의 노예가 된다.

특히 보고서에는 9살 소녀가 인터넷 음란 채팅에 동원된 사례와, 무산 출신 14살 소녀가 413만 원(2만4000위안)에 36살의 남성에게 팔린 충격적인 당사자 증언도 담겼다. 보고서는 “폭정과 가난, 압제로 점철된 가부장적인 북한정권이 여성과 소녀들을 조국에서 밖으로 떠미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한국정부와 국제사회가 나서지 않는 가운데 소규모의 구출 기관들과 기독교 선교 단체들이 탈북여성 구출작업에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많은 희생자들이 중국에서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땅의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을 요청할 수 없는 연약한 이들의 신음을 불쌍히 여겨주시고,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이 미칠 수 있도록 기도하자. 국제사회가 이들의 고통을 직시하도록, 특히 자유 대한민국의 정부와 지식인, 언론이 이같은 북녘땅의 현실에 함께 아파하며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줄 수 있도록 기도하자.

너희는 악을 미워하고 선을 사랑하며 성문에서 정의를 세울지어다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혹시 요셉의 남은 자를 불쌍히 여기시리라 (암 5:15)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