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들이 실제로는 동성애에서 벗어나고 싶어한다.” … 탈동성애한 증인들의 고백

제 12차 국제 탈동성애인권포럼이 정동제일교회에서 30일 오후 2시부터 5시 30분까지 열렸다.(사진: christiandaily.co.kr 캡처)

제12차 국제 탈동성애인권포럼,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회복된 동성애자들 간증

“대부분의 동성애자들이 동성애에서 벗어나고 싶어한다. 그런 이들을 도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제12차 국제 탈동성애인권포럼 주관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 동성애자에서 고통을 하다 극적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동성애를 벗어난 국내외 증인들의 다양한 간증이 나눠졌다.

국내의 대표적인 탈동성애자로 이날 발제를 맡은 이요나 목사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용서와 은혜만이 동성애자들을 돌이킬 수 있다”며 “이들에게 예수의 은혜로 동성애에서 벗어나도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동성애 사실을 알게된 어머니의 자살 소식은 지금껏 그를 고통으로 빠뜨린다”고 고백한 이 목사는 “복음은 대신 죽어주는 것이라며, 동성애자들이 그 삶에서 벗어날 때까지 기다려주고 참아줘야한다”고 덧붙였다.

이 목사는 “그동안 2500명의 크리스천 동성애자들을 상담하면서 그들 모두 동성애에서 벗어나려 노력했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달콤한 위로는 동성애자들을 위로하지 못하며, 진짜 위로는 탈동성애이기에, 그들에게는 진실을 직면하도록 ‘매몰차게’ 상담했다”고 밝혔다.

그는 “성기를 자르고 성전환 수술로 이미 되돌아갈 수도 없어 아무 소망이 없는 한 트랜스젠더를 만난 적이 있다”며 이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성경 말씀을 통해 예수를 만나게 하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자신이 시작하고 폐쇄한 트랜스젠더바가 이미 30년이 지났지만, 자신을 통해 배운 사람들이 20여개의 트랜스 바를 경영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그는 지금 200여개의 동성애 카페 있는 종로에서 탈동성애 카페를 만들어 성경공부를 하며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싶다”고 소망을 나눴다.

한편, 이날 해외에서 참석한 탈트랜스 젠더와 탈 동성애자들의 간증이 이어졌다.

이탈리아인 알레시오 리찌오는 “강한 어머니 때문에 강한 남성성에 대한 갈망으로 동성간 성관계를 시작하게 됐다”며 “퀴어신학을 지지한 교회에 출석하며 예수는 사랑이라는 말을 듣고 ‘모든 것을 해도된다고 착각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너를 게이로 창조하지 않았다. 너는 상처 받았고, 사탄에 의해 방해받았다는 성령의 음성을 듣고 집에 돌아가 하나님께 나의 죄를 용서해달라”고 간구한 이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죽고, 다시 살아나게 하시는 방법으로 하나님이 자신을 새롭게 빚어가셨다”고 말했다.

동성애자들을 돕는 유일한 길 역시 예수그리스도의 복음이면 충분함을 드러내주심에 감사하자. 퀴어행사를 준비하는 수많은 동성애자들의 영혼들 긍휼히 여기셔서 지금도 그들이 돌아오기를 바라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 회개하고 돌아오도록 기도하자.

먼저 다메섹과 예루살렘에 있는 사람과 유대 온 땅과 이방인에게까지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와서 회개에 합당한 일을 하라(행 26:20)[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