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 여학생에게 콘돔 끼우기…트랜스젠더 교육 의무화하는 성교육 지침서 ‘물의’

'포 키즈 앤 컨추리'의 설립자인 레베카 프리드리히가 폭스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forkidsandcountry.org 동영상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새 성교육 지침서에 유치원에서도 트랜스젠더를 가르치고 콘돔릴레이경주를 하는 등 저질스럽고 위험한 내용이 담겨있어 전 공립학교 교사가 교과서 사용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29일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교육위원회는 지난 5월초에 유치원부터 12학년 학생들까지를 대상으로 하는 성보건교육체계(Health Education Framework)로 알려진 성교육 지침서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 지침서는 10세와 11세 여학생들이 남학생들 앞에서 콘돔 릴레이 경주를 통해 발기한 성인 모델의 남성 생식기에 콘돔을 끼워주는 법을 배우도록 하는 등 충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또 11세의 어린 학생들이 구강 및 항문 성교를 파트너와 실험해보는 등의 위험한 성행위에 참여하도록 하고 있다.

이뿐 아니라 새 지침서는 미국 최초로 트렌스젠더에 대한 주제를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까지 가르치도록 하고 있다. 지침서는 미국 최대 낙태 단체인 가족계획연맹의 위치와 그곳을 찾아가는 방법 등도 가르쳐주고 있다.

미국의 학교 정상화를 위해 싸우는 학부모와 교사, 학생, 신앙 지도자, 시민들의 연대인 ‘포 키즈 앤 컨추리(For Kids & Country)’의 설립자인 레베카 프리드리히 대표는 공립학교 교사들도 이 지침서에 따른 교육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육위는 이 지침서로 교육을 거부하는 교사들에 대해 해고하는 법까지 제정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법까지 만들어지면, 교사들은 교직을 포기하지 않는 한 교육을 거부할 수도 없다.

28년간 공립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한 프리드리히 대표는 “우리는 학부모들이 지침서에 실제로 있는 것들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왔고, 학부모들이 직접 검토하고 있다. 그리고 아이들을 구출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을 알게 됐고, 여기에 맞서 싸우는 학부모들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캘리포니아에서는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공립학교에서 빼내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월 수백명의 학부모들과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주 교육위원회의 자문기구인 교육품질위원회(Instructional Quality Commission)가 개최한 공청회에 참석, 새로운 성교육 지침서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분명하게 냈다. 그 이후 캘리포니아주의 주도인 새크라멘토와 캘리포니아주 전역의 주 교육구들에서 항위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프리드리히 대표는 “캘리포니아교사협회와 전국교육협회가 우리의 학교를 장악해왔고, 자신들의 활동가를 많은 지역 교육위원회에 집어넣거나 계속된 전화공격 및 캠페인을 통해 공략하고 지배한다”면서 “노조측이 자신들의 아젠다를 밀어붙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프리드리히는 교사노조가 이 모든 이들의 뿌리, 근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의 배후에는 미국시민권연맹(ACLU,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이나 가족계획연맹, 동성애 및 성소수자(LGBT) 조직 같은 거대 좌파 조직들이 있다.

프리드리히 대표는 많은 교사들도 이러한 교육을 하지 않으려고 발버둥치고 있다면서, 하지만 학부모들은 모르고 이 교육을 듣지 않겠다는 선택을 하지 않으면 자녀들이 이 교육을 받게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학부모들이 조직적으로 새 성교육 지침서에 대해 반대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교사노조를 제외한 다른 교사들을 공격하기 보다는, 교사노조와 배후의 좌파단체들을 공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많은 교사들도 매우 혼란스럽고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는 것. 그리고 대부분은 이런 교육을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프리드히리 대표는 타락한 캘리포니아주의 교사노조와 오랜 시간 동안 싸워왔으며, 캘리포니아주교사협회를 상대로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교사 노조는 연간 50억 달러에 달하는 세금 혜택까지 받고 있다.

한편, 주 교육위원회에서 교사들에게 제공하는 새롭게 승인된 도서들의 내용이 항문 성교, 결박 성교(밧줄, 쇠사슬 등으로 신체를 결박해서 하는 성교), 이외의 다양한 에로틱한 행동들에 대해서 명시적으로 설명하고 있어 많은 논란을 야기시켰다. 이 책은 논란이 되자 다른 몇몇 책들과 함께 지침서의 리스트에서는 제거됐다.

그녀는 하나님께서 책을 써야 한다는 마음을 주셔서 교사노조와 좌파 활동가 단체들에 대해 폭로한 ‘골리앗에 대적하기'(Standing Up to Goliath: Battling State and National Teachers’ Unions for the Heart and Soul of Our Kids and Country)라는 책도 썼다.

그녀는 학부모들에게 교사노조가 아닌 무고한 교사들을 공격하기보다는 그들을 오히려 적극적으로 입양하고, 자신의 책과 같은 것을 대안 도서로 제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다음세대의 영혼을 노략질하는 사탄의 궤계와 사탄의 종노릇하는 교사노조의 도모를 파하시고, 다음세대를 악의 세력에서 구원해달라고 기도하자. 이를 알리고 외치는 부모세대에게 힘과 지혜를 주셔서 죄로부터 다음세대를 지키고 더욱 말씀으로 거룩한 세대로 다음세대가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우리의 영혼이 사냥꾼의 올무에서 벗어난 새 같이 되었나니 올무가 끊어지므로 우리가 벗어났도다 우리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도다(시 124:7~8)[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