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랜드에서 동성애 행진’ 한인 80% ‘절대 안 된다’

사진: pride.com 캡처

미국 한인의 약 80%가 디즈니랜드 게이 퍼레이드를 절대 반대했다고 미주중앙일보가 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디즈니랜드에서 지난 6월 1일 열린 디즈니랜드 LGBT(성소수자) 퍼레이드를 앞두고 31일부터 2일까지 3일 동안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8%가 ‘다른 곳은 몰라도 디즈니랜드에서는 반대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퍼레이드는 허용하더라도 가슴 노출, 공개 성행위 묘사 등의 행위는 금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15%, ‘이미 여러 곳에서 퍼레이드를 하고 있기 때문에 상관없다’는 응답은 6%로 집계됐다.

일부 응답 한인들은 관련 기사에 대한 댓글이나 의사 표시를 통해 “가족 친화적인 놀이공원을 표방하면서도 아이들에게 무차별적으로 LGBT 문화가 노출되는 것은 누구라도 반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디즈니랜드의 이런 움직임에 반대해 온라인 청원운동을 펼쳐왔던 ‘시티즌고(citizengo.org)’ 사이트에는 현재 퍼레이드를 반대하는 서명 운동에 총 38만 여명이 참가한 상태다.

한편 프랑스 파리에 이어 가주 애너하임, 플로리다 올란도 소재 디즈니랜드에서도 유사한 퍼레이드가 예정된 상태여서 남가주 한인 교계 등에서도 조직적인 반대 운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자, 소수라고 주장하며 죄를 지어도 보호해주어야 한다는 거짓을 파하시고 하나님의 형상에 따라 창조된 인간이 추구하며 살아가야할 하늘의 진리들을 이때 더욱 드러내달라고 기도하자. 죄에 대해 외치는 교회들을 통해 미국의 영혼들이 심판을 대신 담당하신 예수그리스도께로 피하여 구원을 얻는 은혜를 베푸시도록 기도하자.

또 내가 들으니 하늘로부터 다른 음성이 나서 이르되 내 백성아, 거기서 나와 그의 죄에 참여하지 말고 그가 받을 재앙들을 받지 말라(계 18:4)[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