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통일’보다 ‘경제’ 우선

남, 북한 통일에 대한 인식조사중 통일, 경제 문제중 하나만 택한다면 경제만 택하겠다 77%(사진: fnnews.com 캡처)

우리나라 국민의 77.1% 즉, 10명 중 8명이 ‘통일’보다 ‘경제’문제 해결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데일리굿뉴스가 7일 보도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2018년 6월~9월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75세 이하 성인 남녀 3873명(남성 1967명, 여성 1906명)을 상대로 대면면접을 통해 진행한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V)’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통일문제와 경제문제 중 하나를 선택해 해결해야 한다면 나는 경제문제를 선택하겠다’는 문항에 77.1%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6.96에 불과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매우 동의한다’는 31.84%, ‘동의하는 편이다’는 45.26%에 달했다. 반면 ‘반대하는 편이다’와 ‘매우 반대한다’는 각각 5.96%, 1.00%에 그쳤다. ‘보통이다’라는 응답자는 15.95%였다. 대다수 국민이 통일보다 경제를 더 중시한다는 의미다.

국민이 느끼는 통일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도 적지 않았다. ‘통일을 위해서라면 내가 조금 못살아도 된다’라는 질문에서 절반가량인 53.24%가 경제적인 손해를 겪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 통일을 위해서 ‘조금 못살아도 된다’는 응답자는 17.12%, ‘보통이다’도 29.65%로 나타났다.

통일의 당위성에 대한 국민의 인식도 약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이 한민족이라고 해서 반드시 하나의 국가를 이룰 필요는 없다’는 물음에는 전체 응답자 중 55.9%가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는 ‘보통이다'(27.72%)와 ‘반대한다'(16.37%)는 두 답변을 합한 것(44.09%)보다 높아 눈길을 끈다.

그러나 ‘남북한이 통일되는 방향으로 우리 사회가 변화하는 데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문항에서 33.21%가 ‘긍정적이다’라고 응답한 반면 ‘부정적이다’라는 답변은 12.71%에 머물렀다. 응답자 절반가량인 54.08%는 ‘보통이다’라고 답해 중립적인 인식을 내비쳤다.

또한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해서는 국민 절반가량이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남한과 북한의 관계가 개선되는 방향의 사회변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를 묻는 질문에 ‘긍정적이다’라는 답변이 42.37%, ‘보통이다’라는 49.96%를 차지했다. ‘부정적이다’라는 응답자는 7.67% 불과했다.

어려워진 경제상황이 신음하는 목소리를 듣는 귀와 마음을 지도자들에게 허락해주시고, 이념이나 정치의 추구보다 백성의 필요를 돌아보고 섬길 줄 아는 하나님의 지혜를 허락해주시도록 기도하자.

바로가 그의 신하들에게 이르되 이와 같이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을 우리가 어찌 찾을 수 있으리요 하고 요셉에게 이르되 하나님이 이 모든 것을 네게 보이셨으니 너와 같이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가 없도다 너는 내 집을 다스리라 내 백성이 다 네 명령에 복종하리니 내가 너보다 높은 것은 내 왕좌뿐이니라(창 41:38~40)[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