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대규모 반정부 시위 …”개발원조 자금 유용” 항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아이티인들(사진: ednews.net 캡처)

카리브해의 최빈국 아이티에서 원조기금을 전,현 정권에서 오용한 것이 밝혀지면서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의 퇴진과 페트로 카리브 원조 기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 밝힐 것을 요구하며 9일(현지시간) 시위를 벌였다고 AP·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시위로 최소 1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수천 명의 시위대는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거리를 행진하며 타이어를 태우고 돌을 던지는 등 폭력시위로 이어졌으며 도심 대부분의 상점과 주유소가 문을 닫았고 도시 간 이동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대통령궁 주변에 설치한 바리케이드를 시위대가 뚫으려 시도하자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며 이를 저지했다.

현장 취재진은 인근에서 총소리가 울린 직후 적어도 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주 아이티 고등법원은 방대한 감사 보고서를 통해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이 베네수엘라와 카리브해 동맹국 간의 개발원조 프로그램인 페트로카리베 프로그램 ‘횡령 계획’의 중심이라고 밝혔다.

아이티 상원의 조사결과 적어도 14명의 전직 정부 관료들이 페트로카리베를 통해 2008년 이후 지원한 개발자금을 38억 달러(한화 4조4878억원)를 잘못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이즈 대통령이 취임 전에 운영하던 기업이 계약 체결 없이 진행된 도로 건설 사업으로 개발자금의 혜택을 받은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모이즈 대통령은 2017년 취임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아이티는 전체 국민 1040만명 중 59%가 하루 2.41달러 미만의 돈으로 생활하는 카리브해 최빈국이다.

하나님의 지혜를 가진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를 아이티에 허락해주셔서 환난당한 아이티의 영혼을 구원하실 뿐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을 경험하고 하나님만을 섬기는 나라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여러 조상이 요셉을 시기하여 애굽에 팔았더니 하나님이 그와 함께 계셔 그 모든 환난에서 건져내사 애굽 왕 바로 앞에서 은총과 지혜를 주시매 바로가 그를 애굽과 자기 온 집의 통치자로 세웠느니라(행 7:9~10)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ro.a1569199067idemn1569199067g@swe1569199067npng1569199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