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화 해체하는 음란한 퀴어축제의 서울광장 개최, 시장이 책임져야”

해외 동성애 축제 (사진: unsplash.com 캡처)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은 서울시 공무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 1일 서울광장에서 퀴어행사를 허용한데 대해 인권과 평등과는 거리가 먼 음란한 성축제일뿐인 행사를 허용한 책임을 서울시장이 져야한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샬롬나비는 10일 논평을 통해 “퀴어행사는 단순한 문화 행사가 아니라 가정과 사회의 건전한 성문화를 해체하는 운동”이라며 “퀴어행사는 동성애자의 인권 보호와 평등이라는 슬로건을 갖고 있지만, 그 실상은 전혀 인권과 평등과는 거리가 먼 음란한 성축제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공무원 23인은 지난 2014년 5월 8일 ‘서울시 다수 공무원들은 서울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및 서울시에 퀴어행사 및 유사 행사의 사용신고시 불수리할 것을 요청”한데 대해 서울시장은 서울시 공무원의 반대 목소리를 들어야한다고 피력했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서울특별시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광장은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 활동 등에 이용되어야 함을 목적으로 하나, 그간 퀴어행사는 그 음란성으로 인하여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건전함과 거리가 멀었다고 지적한바 있다.

샬롬나비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올해도 이러한 음란한 축제를 허용했으니 그 책임은 서울시장이 져야 한다.”며 “서울시장은 한국이 아시아권에서 동성애를 처음 인정한 나라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해외에서 기자회견을 해서 물의를 일으킨 인사다. 이런 국민정서에 맞지 않은 시장은 국민에 의하여 소환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성애가 어떤 것인지 밝히 드러내주심에 감사하고, 이때 교회가 죄에 대해, 심판에 대해 외치는 소리를 듣게 하사 영원한 멸망의 길에서 돌이켜 영원한 구원을 얻을 수 있는 십자가 앞으로 나올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소돔과 고모라와 그 이웃 도시들도 그들과 같은 행동으로 음란하며 다른 육체를 따라 가다가 영원한 불의 형벌을 받음으로 거울이 되었느니라 그러한데 꿈꾸는 이 사람들도 그와 같이 육체를 더럽히며 권위를 업신여기며 영광을 비방하는도다”(유다서 1: 7-8)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ro.a1574116720idemn1574116720g@swe1574116720npng1574116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