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정권의 처형과 암매장 323곳 지도 나왔다 … 7세 아이도 강제로 총살 참관

총살과 처형 암매장 지도

국제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 ‘살해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 보고서

각종 범죄 혐의로 검거된 북한주민들이 가족과 지역민들이 보는 앞에서 총으로 머리, 가슴 등을 가격당하며 무참하게 죽어가던 북한의 공개처형 장소 323곳이 최근 공개됐다.

국제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Transitional Justice Working Group)은 ‘살해 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북한정권의 처형과 암매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위성사진 등을 통해 좌표를 확인한 323곳을 처형이 이뤄진 장소로 지목했다고 조선일보가 11일 보도했다.

4년 동안 탈북민 610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정리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공개처형 장소 323건 중 267건(83%)이 함경북도(200건)와 양강도(67건)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TJWG는 323건 중 318건은 신빙성이 높고 위치좌표를 확보한 정보로 분류했다.

이 중 294건의 정보는 총살부대를 이용한 처형, 25건은 모두 2005년 이전에 벌어진 교수형, 1건은 유독성 화학물질로 처형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처형은 강가, 공터, 밭, 시장, 언덕, 산비탈, 경기장, 학교 운동장 등 개방된 공간에서 많게는 1000명 이상이 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대부분 현장에서 처형 전 약식 재판이 열렸다. 혐의자를 ‘반 죽음’ 상태로 끌고 나와 변호인의 조력 없이 혐의와 판결이 낭독됐다고 탈북민들은 증언했다.

처형 죄목으로는 살인 또는 살인미수죄 및 동(구리) 절도 죄, 인신매매죄, 소 절도 죄 등 경제적 범죄가 많았다. 다만 북한 당국의 처형 이유가 실제 혐의인지는 알기 어렵다고 TJWG는 덧붙였다.

별도 설문에 응한 탈북민 84명 중 83%는 북한에서 살 때 공개처형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최다 목격 횟수는 10회였으며 공개처형을 목격한 가장 어린 나이는 7세였다. TJWG는 “많은 참여자들은 공개처형 된 사람의 가족 중 아동인 자녀들까지 강제로 처형을 보도록 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1990년대 말 시장과 강변 공터에서 집행된 3명에 대한 공개처형에선 말뚝에 이들을 묶어놓고 참관한 군중이 연령대로 구분되는 순서가 있었는데, 맨 앞에는 인민학교(한국의 초등학교) 아동들을, 가운데에는 중고등학교 아동들을, 맨 뒤쪽으로는 성인인 일반주민들과 시장 상인들을 앉히거나 세우기도 했다. 총살 집행부대는 6명이었고 처형된 사람의 머리와 가슴, 다리를 겨냥해 사격했다고 탈북민들은 진술했다.

또 응답자의 16%는 북한정권에서 살해되거나 처형된 가족이 있다고 했다. 또 27%는 북한정권에서 강제 실종된 가족 구성원이 있다고 답했다.

TJWG는 “앞으로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에 대한 현장조사가 가능해질 때에 대비해 처형 및 암매장 장소를 기록하는 게 목적”이라며 “보고서에 담긴 정보를 확정적 결론으로 간주해서는 안된다”며 “북한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없고 직접 현장을 확인 조사할 수 없으며 다른 추가 정보 제공자들을 찾기도 쉽지 않다”고 했다.

죄의 열매로 이 땅에서 죽음으로 처형한다면 이 세상의 어느누구도 그 형벌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없다. 세상에 의인은 없나니 단 한 사람도 없다는 진리의 말씀에 비추어 그렇다. 그런 상황에 체제 위협이라는 이유 등으로 이 같이 사람의 생명을 미물처럼 여기는 악한 정권을 주님께 탄원하자. 우리의 죄는 오직 십자가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의로워진다는 사실을 알게되기를 기도하자.

“내가 내 친구 너희에게 말하노니 몸을 죽이고 그 후에는 능히 더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마땅히 두려워할 자를 내가 너희에게 보이리니 곧 죽인 후에 또한 지옥에 던져 넣는 권세 있는 그를 두려워하라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를 두려워하라(누가복음12:4-5)”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