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中선박, 22명 탄 어선 침몰시키고 도주…지나던 베트남 선박이 구조로 선원 생존”

▶ 남중국해를 순찰하고 있는 중국 해군의 함대(사진: chinadaily.com.cn 캡처)

중국 선박이 남중국해 인근 해상에서 필리핀 어선과 충돌, 어선이 침몰하는데도 가해 선박이 구조도 없이 달아났다고 13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등이 보도했다.

지난 9일 밤 중국과 필리핀의 영유권 분쟁지역인 남중국해 리드뱅크(필리핀명 렉토뱅크) 인근 해상에서 중국 추정 선박이 정박 중인 필리핀 어선을 충돌해 어선이 가라앉으면서 선원 22명이 물에 빠졌다. 중국 어선은 구조 없이 달아났으나 마침 지나던 베트남 선박에 의해 구조됐다.

이에 살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전날 “우리는 중국 관계 당국이 그 충돌사고를 조사해 적절한 제재를 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충돌 원인이 무엇이든, 침몰하는 필리핀 어선의 선원들을 즉각 구조하는 것은 인류의 도리인데 이를 내버려 둔 것은 야만적이고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구조의 손길을 내민 베트남 선박에 감사했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도 “필리핀 선원들을 내버려 두고 간 중국 국적 추정 선박과 선원들의 비열한 행위를 강력히 비난한다”면서 “이는 책임 있고 우호적인 국민의 행동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가해 선박은 아직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필리핀 측에서 설명하는 사고 정황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보편적인 해상 교통사고”라며 “만약 관련 정황이 사실이라면 사고를 낸 선박이 어느 국가 소속이든 도주에 대해서는 비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이런 종류의 일은 정상적인 채널을 통해서 적절히 처리해야 한다”며 “아직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사건을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 중국은 양국 국민의 생명과 재산의 안전에 대해 매우 책임 있는 태도로 필리핀 측과 협력해 이번 사건을 계속해서 조사해 적절히 해결 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상에서 발생한 사고에 가해 선박이 그냥 도주한 사실을 대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더욱이 이런 사고에 대해 문제삼는 피해 선박의 정부에 대해 정치화한다고 비판하는 어처구니 없는 가해 선박 정부의 태도는 더욱 그렇다. 잘못한 자가 사과하고 용서를 구할 수 있는 선한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주님께 구하자. 영원하지 않은 것들을 추구하는 자들이 아니라 영원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소유한 자들이 되도록 기도하자.

“너희가 갇힌 자를 동정하고 너희 소유를 빼앗기는 것도 기쁘게 당한 것은 더 낫고 영구한 소유가 있는 줄 앎이라”(히브리서 10:34)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