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한인교회 폐쇄. 한국인 목회자 추방 등 조직적인 탄압

중국에 있는 한인교회 예배 모습(사진: chinachristiandaily.com 캡처)

중국 전역의 한인 교회들이 최근 당국으로부터 교회 강제 폐쇄, 추방 등 가혹한 탄압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에 있는 중국 종교자유 전문매체인 비터윈터매거진에 따르면 중국은 작년에 통일전선공작부, 공안부, 국가종교사무국에서 ‘한국인 크리스천 침투를 막기 위한 법적 조사 및 탄압 관련 특별 캠페인 계획’을 벌이고 지난 일년 내내 외국 관련 교회들, 특히 주요 타깃인 한국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단속 활동을 벌였다.

그러나 현지 한인 선교사들에 따르면, 주중 한국 대사관은 한국인과 한국 소유 시설에 대한 이 같은 중국의 강압적인 조치에도 불구, 특별한 이의 제기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4월에 중국 북부 허베이(河北)성 한단(邯鄲)시 관내 현(縣)의 교육·체육국은 모든 교사와 학생들의 종교 상태를 조사하여 보고하라는 지시를 담은 공문을 모든 초등·중등 학교들에 발송했다. 공문에는 교직원과 학생들이 관련되어 있어서는 안 되는 성락교회(聖樂教會)와 IWILL교회(愛唯爾教會) 등 한국 기반 교회들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었고 학교 행정실에 반(反)종교 사상 회의를 주관하라는 지시가 담겨 있었다. 한 교직원은 “이번에는 철저하게 조사해 하나님을 믿는 교사들은 해고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7월에는 산둥(山東)성 루산(乳山)시에 소재한 한인 교회는 누군가에 의해 제보된 이후, 폐쇄됐다. 정부 공무원은 교회 목사에게 “기독교인이든 아니든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당신들이 설교를 하거나 종교 모임을 주최할 수 없다.”고 소리쳤다. 한 달 뒤, 목사와 몇몇 한국 기독교인들은 한국으로 강제 송환됐다.

앞서 6월에는 지린(吉林)성 옌볜조선족자치주(延边朝鲜族自治州) 룽징(龍井)시에 소재한 한국인 가정교회도 한국과의 관계 때문에 폐쇄됐다. 그때부터 교회 신자들은 박해를 피하기 위해 모임 장소를 자주 바꿨다.

한 교회 신자는 “이제 우리는 종교 모임을 갖기 위해 산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우리는 어떤 때는 농장에서, 다리 아래서, 또는 자동차 안에서 모임을 갖기도 한다. 날씨가 추우면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에서 모인다. 적발될까 무서워서 한 곳에서 여러 번 모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또 올 상반기 중 S시에 있던 3개의 한인교회에 대해 한 교회를 제외하고 나머지 교회는 폐쇄를 요청, 2개 교회는 폐쇄되기도 했다.

지난 해 5월에는 중국 남서부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의 여러 정부 부처들에서 나온 공무원 30여 명이 한인 복음 교회인 가나 교회(迦拿教會) 집회소에 들이닥쳐 100여 명의 교인들에게 종교 모임 참석을 금지시켰다.

이 교회 관계자는 “이 교회의 임대 기간이 아직 3년이나 남았는데도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당했다. 5년의 기간 동안 집회소를 강제로 옮겨야만 했던 게 이번이 4번째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교회 폐쇄 2주 전에 공무원들이 주변 건물들을 조사하며 종교 집회소로 사용되는 건물을 찾아내고 세입자들의 정보를 등록했으며 관련 정보의 확인 작업을 끝낸 후 5월에 행동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10월에 중국 북부 저장(浙江)성 원저우(溫州)시 출신의 기독교인 14명은 한국에 가서 종교 모임에 참여하고 한국 여행도 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티켓을 예약하고 나자 이들에게 출국이 금지됐다고 원저우시 국가 공안국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10월 25일, 경찰은 항저우(杭州)시 샤오산(蕭山) 공항에서 기독교인14명을 붙잡았다. 경찰은 그들이 국가 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며 비행기 탑승을 불허한다고 주장했다.

7월에는 중국 중동부 장쑤(江蘇)성 쉬저우(徐州)시에 소재한 가정교회 소속의 기독교인 십여 명이 한국에 다녀온 이후 심문을 위해 경찰의 호출을 받았다. 경찰은 ‘외국 종교’가 중국에 침투하여 국익을 위태롭게 하는 것을 막기 위해 그들의 여행에 대한 조사를 벌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자들은 교회에 한국인이 있는지 그리고 왜 한국에 갔던 것인지에 대해 취조받았다.

3월에는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 출신의 이신칭의(오직 믿음) 교회 교인 20명이 한국에서 열리는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하려고 했지만 출국이 금지됐다. 경찰은 종교 모임에 참석하고자 출국하는 것은 불법 종교 활동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며칠 뒤 해당 교회 사역자 2명이 체포됐으며, 또한 이 여행의 주동자를 색출하기 위해 경찰은 교회 교인 십여 명을 호출했다.

한국교회를 타깃으로 박해를 벌이고 있는 중국당국의 손에서 성도들을 구원하시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세상을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이 중국 영혼들에게 깨달아져서 예수를 박해했던 사울이 바울이 되었던 은혜를 베풀어달라고 기도하자.

내가 전에는 훼방자요 핍박자요 포행자이었으나 도리어 긍휼을 입은 것은 내가 믿지 아니할 때에 알지 못하고 행하였음이라, 그러나 내가 긍휼을 입은 까닭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게 먼저 일절 오래 참으심을 보이사 후에 주를 믿어 영생 얻는 자들에게 본이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딤전 1:13,16)[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