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성애자, 실제는 추정치의 1/5에 불과 … 전 인구의 4.5%

▶ 올해 6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성소수자 행사의 모습(사진: untappedcities.com 캡처)

미국의 LGBT(레즈비안.게이.양성애자.트랜스젠더)의 비율이 4분의 1일이라던 주장이 과다평과 된 수치였다고 교회와 신앙이 8일 보도했다.

미국의 실제 성소수자 인구는 극소수

지난 5월 실시돼 6월 27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성인들은 인구의 무려 약 4분의 1(23.6%)이 동성애자로 여겨왔다. 그러나 2017년 갤럽조사에 따른, 실제 성소수자 인구는 위 추산의 5분의 1(4.5%)에 불과했다. 이것은 2012년 조사 당시(3.4%)보다 약간이나마 오른 수치다.

갤럽에 따르면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등을 분간하는 방법들이 다양해서 이들 그룹의 규모를 측정이 애매하다는 논란이 있었다. 성적 취향은 성적 행동과 매료 수위 등 정체성 평가에 따른 결과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모든 방법론을 다 동원해 봐도, 실제 LGBT 인구는 대중의 추정보다 훨씬 적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갤럽은 이 조사에서 “그 어떤 측정 방법으로 나온 숫자로도 성소수자가 미국인들의 5분의 1을 넘지 않는다.”고 결론지었다.

게이문화권의 과시 현상으로 인구 부풀어

LGBT 인구 규모의 추정에 관한 최신 조사는 기존 조사들(2011년 24.6%, 2015년 23.2%)과 거의 맥을 같이 한다. 이번 5월 조사에서 LGBT 인구를 전체 인구의 5% 이하로 바로 본 응답자들은 8%에 그쳤다. 2011년엔 그런 바른 추정이 4%, 2015년엔 9%였다.

갤럽은 이런 과다추정의 요인을 대중문화에 기인한다고 추론했다. 즉 성소수 인구가 ‘뻥튀기’ 된 까닭은 주로 자타가 부풀려온 게이 문화권의 ‘과시 현상’ 탓이라는 것. 성소수자 옹호단체 글래드(GLAAD)가 2018-2019년 황금시간대 텔레비전 시리즈로 제시해온 성소수 인구는 올타임 8.8%였으나, 이는 갤럽 조사 결과로 입증된 실제 성소수 인구의 약 2배였다.

흥미롭게도 이번 조사에서, 성소수자를 지지하고 있는 미국 민주당과 독립당들은 미국인들의 4분의1(26.5 내지 25.2%)를 성소수 인구로 예상했으나, 보수적인 공화당 지지자들은 18.3%로 추정했다. 또 여성들은 성소수 인구를 30%로 추정해, 남성들의 추정(17.4%)의 거의 2배나 됐다. 이것은 미국 여성들이 성소수자에 대해 더 우호적임을 시사한다.

밀레니얼 세대, 동성애자 급증

미국 남자 동성애자(게이) 인구의 평균 측정은 연령별로 다르다. 18-29세 층은 성소수 인구를 28.5%로 가장 많게 봤고, 65세 이상 층은 17.5% 정도로 봤다. 이를 반영하듯, 미국 LGBT들의 수는 현재 미국 성인인구 가운데 분포율이 마냥 높아가는 밀레니엄 세대 가운데서 급증하고 있다.

보고서는 “따라서 게이 인구들에 대한 미국인들의 인지도는 젊은이들을 보는 시각이 (실상보다) 늘 더 큰 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며 “그런 추정을 젊은이들이 더 많이 하는 것도 LGBT로 자처하는 자기네 동료세대 때문이라는 연유로 설명이 된다”고 덧붙였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성소수자, 성문화, 성적 성향이라는 말을 내세우며 죄를 합리화하고 있는 미국의 영혼들을 불쌍히 여겨주시도록 기도하자. 대중문화를 통해 사람들에게 하나님이 주신 창조의 원리를 깨트리고 영혼을 파괴하는 모든 사단의 거짓을 깨트리시고, 이 세상의 문화에 민감한 청년들이 죄의 유혹에 휩싸이지 않고 주의 말씀만 지킴으로 자신을 깨끗하게 하도록 기도하자.

“청년이 무엇으로 그의 행실을 깨끗하게 하리이까 주의 말씀만 지킬 따름이니이다”(시편 119:9)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