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加州, 동성애를 반대하는 설교를 하면 구속되는 법 통과 코 앞

ACR 99 법안 반대서명 웹사이트(사진: faithandpublicpolicy.org 캡처)

美 교계 반대서명운동 발족식 개최

동성애를 반대하는 설교하면 벌금형이나 구속이 될 수 있는 법안이 상원 통과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에 미주교계가 반대서명운동을 개최한다고 미주기독일보가 20일 보도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모든 발언을 금지하려는 발의안 ACR 99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상담, 교육 전환치료(동성애자를 이성애자로 전환시키는 치료)등의 활동을 금지하고 있으며 캘리포니아 주 하원에서 이미 통과된 데 이어 상원에서도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발의안이 상원에서도 통과되면 앞으로 목회자가 예배나 상담 중 동성애를 반대하는 견해를 밝히지 못하게 된다.

이에 남캘리포니아 기독교 지도자들은 오는 24일(수) 오전 11시 미주 평안교회(담임 임승진 목사)에서 ACR 99 발의안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고 캘리포니아 주 상원에서 부결시키기 위한 서명 운동 발족식을 갖는다.

남캘리포니아 기독교 지도자들은 서명 운동 발족식과 더불어 ACR 99 발의안 저지를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 설명회도 가질 예정이다.

ACR 99 반대 서명 운동을 이끄는 미주 성시화 운동본부 대표 송정명 목사는 “ACR 99를 저지하지 못하면 앞으로 교회는 큰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면서 “목회자들과 교회가 적극적인 관심을 보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서명 운동을 주도하는 JAMA 대표 강순영 목사는 “이번 발의안을 저지하지 못하면 교회, 목회자 그리고 학부형들이 동성애에 대한 자신의 반대 소견을 밝히지 못하고, 최종 법안화 되면 동성애 반대 설교 및 상담을 하게 될 경우, 구속 및 구금 그리고 벌금형을 받는 어려움에 처하게 될 수 있다며 “교회와 목회자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ACR99 서명 운동은 성시화운동본부, JAMA, 그리고 다민족 기도대회 주최하고 남캘리포니아와 OC 각 교협과 목사회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한편, 교계에서는 ACR 99 법안은 기독교계가 중심이 된 동성애 반대 활동의 효과가 입증되고, 목회자들의 설교나 상담 그리고 전환치료 활동이 동성애 확산 방지에 효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자, 기독교 지도자들의 입을 막고 반 동성애의 모든 활동을 막는 발의안이 상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

ACR 99 법안 반대 온라인 서명은 이름과 주소, 이메일 주소를 넣어 반대의사를 표시할 수 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모든 목소리를 차단하려는 사탄을 대적하자. 하나님의 창조섭리를 대적하는 분명한 죄인 동성애에 대해, 심판에 대해, 의에 대해 선포하는 교회를 통해 수많은 영혼들이 자신의 죄를 깨닫고 회개하여 영원한 생명을 얻을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

이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들을 부끄러운 욕심에 내버려 두셨으니 곧 그들의 여자들도 순리대로 쓸 것을 바꾸어 역리로 쓰며 그와 같이 남자들도 순리대로 여자 쓰기를 버리고 서로 향하여 음욕이 불 일듯 하매 남자가 남자와 더불어 부끄러운 일을 행하여 그들의 그릇됨에 상당한 보응을 그들 자신이 받았느니라(롬 1:26~27)[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