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우드 선교사가 세운 연세대, 동성애 옹호하는 ‘인권 강좌’ 개설 논란

▶ 연세대 교내의 언더우드 기념 동상(사진: 연세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기독교정신으로 세워진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에서 2019학년도 2학기부터 전체 학부 신입생을 대상으로 동성애를 옹호하는 젠더가 포함된 온라인 인권 강좌를 개설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크리스천투데이가 7일 보도했다.

연세대는 ‘인권과 연세정신’이라는 강좌를 개설, ‘인권과 젠더(성평등)’ ‘인권과 난민’ ‘인권과 사회정의(사회화)’ 등을 주제로 이 대학 14개 학과 15명의 전임 교수들이 강연한다.

또 “강좌 주제는 역사, 사회, 노동, 아동, 장애, 난민, 성, 환경, 생명, 의료, 사회 정의 및 교육 등”이라며 “국내외 사회 전반의 다양한 분야들을 총 13주에 걸쳐 다룬다”고 연세대가 밝혔다.

이 강좌는 올해 9월부터 시범운영되다 2020학년도 1학기부터 신입생들이 졸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수강해야 하는 교양기초 정규과목으로 편성된다.

이에 자칫 급진 페미니즘이나 이슬람 난민 문제 등에 있어 편향된 관점을 전달할 소지가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동성애 동성혼 반대 국민연합'(동반연) 운영위원장 길원평 교수(부산대)는 “기독교 정신에 따라 설립됐고, 기독교 지도자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연세대가 논란이 많은 인권 문제, 특히 젠더와 성평등에 대해 가르친다는 것에 걱정이 앞선다”고 했다.

한 네티즌은 연세대의 인권 강좌에 대해 “다 좋은데 젠더와 난민이 문제다. 젠더가 아니라 양성평등을 가르쳐야 하고, 난민은 반드시 무슬림 난민과 비무슬림 난민을 구분해서 가르쳐야 한다”며 “언더우드가 세운 기독교 정신을 더럽히는 일이 없기 바란다”고 했다.

기독교계를 비롯해 사회 각계의 전문가들은 ‘젠더'(gender)는 남녀의 생물학적 성별을 뜻하는 ‘섹스'(sex)와 달리, 트렌스젠더 등과 같은 ‘사회적 성’을 의미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성평등 역시 ‘양성평등’과는 다른 개념으로, 동성애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독교 대학의 급속한 세속화를 막아주시기를 기도하자. ‘연세정신’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만 발견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연세대를 비롯한 모든 기독교 대학들이 진리를 사랑하는 학교로 세워길 간구하자.

“그러나 내게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 결코 자랑할 것이 없으니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상이 나를 대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고 내가 또한 세상을 대하여 그러하니라”(갈라디아서 6:14)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활용하신 분은 본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