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근 4년 합계출산율 평균 1.11명…201개국 중 최하위

▶ 대구의 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사진: adelia.kr 캡처)

한국 합계출산율 급감, 세계 최하위

한국의 최근 4년 합계출산율이 세계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세계와 한국의 인구 현황 및 전망’에 담긴 한국의 2015∼2018년 합계출산율 평균은 1.11명으로 이는 전 세계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합계출산율이란 한 여성이 가임기간(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말한다.

세계 합계출산율 평균 2.47명보다 1.36 명 작아

유엔이 추계한 2015∼2020년(이하 유엔의 인구 통계는 시작 연도 7월 1일부터 마지막 연도 6월 30일까지 만 5년 단위) 전 세계 201개국 합계출산율 평균인 2.47명보다 1.36명 작다.

2015∼2020년 대륙별 합계출산율 평균을 보면 아프리카(4.44명)가 가장 높았고, 유럽(1.61명)이 가장 낮았다. 한국이 속한 아시아는 2.15명이었다.

우리나라보다 앞선 국가로는 대만(1.15명), 마카오(1.20명), 싱가포르(1.21명), 푸에르토리코(1.22명), 몰도바(1.26명) 등이다.

1970년대 보다 70%나 감소

한국은 1970년대만 하더라도 전 세계 평균 수준의 합계출산율을 유지했지만, 급격한 감소에 따라 전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전락했다. 한국의 1970∼1974년 평균 합계출산율은 4.21명으로, 40여년 사이에 3.10명(73.6%)이나 감소했다.

유엔의 1970∼1975년 통계상 전 세계 평균 합계출산율은 4.47명으로, 45년 사이 2.00명(44.8%) 감소했다.

1970년대 초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201개 국가 중 74번째로 낮은 수준이었지만 40여년 새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한국의 작년 한 해 합계출산율이 0.98명인 점을 고려하면 하락세는 계속해서 이어지는 셈이다.

기대 수명은 82.5세, 세계 평균보다 10세 많아

반면 기대수명은 가파르게 증가했다. 한국의 2015∼2018년 기대 수명은 82.5세였다. 유엔의 2015∼2020년 추계 전 세계 평균 72.3세보다 10.2세 많다. 유엔 통계상 가장 기대수명이 긴 홍콩(84.6세)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한국의 1970∼1974년 평균 기대수명은 63.1세로 40여년 사이 19.4세(30.7%) 늘었다. 유엔의 1970∼1975년 통계상 전 세계 평균 기대수명은 58.1세로 40년 사이 14.2세(24.4%) 많아졌다.

인구 연평균 9만 7000명 순유입

한국의 2015∼2017년 국제 순이동(입국자와 출국자의 차이)은 연평균 9만 7000명이 더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5∼2020년 전 세계 1위인 미국(477만 4000명·유엔 추계)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아시아에서 864만 6000명이 나가고(순유출), 유럽은 680만 5000명 유입(순유입)될 것이라고 유엔은 전망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아이를 키우기에 어렵고 나의 미래가 불안해질까봐 염려함으로 결혼을 포기하고 출산을 포기하는 세대를 긍휼히 여겨주시기를 기도하자. 사랑을 점점 잃어버리는 세대가 생명을 사랑하고 자녀를 양육하며 하나님이 주신 선물인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사모하여 생명을 낳는 일을 포기하지 않도록 기도하자. 하나님은 인생에게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고 명령하셨다. 따라서 동성애 같은 인간의 도모는 이 같은 명령에 반역하는 것임을 그리스도인들이 깨닫고 하나님의 명령을 따르는 순종의 걸음을 걷기를 결단하도록 기도하자.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