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키나파소 기독교인, 이슬람공격에 소멸 위기

▶ 브루키나파소의 한 교회.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복음기도신문

[211호 / 뉴스]

북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기독교인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공격으로 사라질 위험에 처해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지난달 26일 보도했다.

부르키나파소와 니제르 정교회를 대표하는 로렌트 다비레 사제는 8월 초 가톨릭 자선단체인 ‘고통받는교회돕기(Aid to the Church in Need)’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역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계속된 공격으로 기독교인들이 모두 사라질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서아프리카의 사헬 지역에서는 2016년부터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이 계속되던 가운데 지난 6월 27일 부르키나파소 북부에 위치한 와이구야 교구에서 올 들어 5번째 공격이 발생했다. 당시 바니 마을에서 발생한 공격은 마을 주민들이 함께 모여 있는 시간에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비레 사제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은 마을에 도착한 후, 모든 주민들이 땅에 얼굴을 숙이게 하고 조사를 했다. 그중 4명이 십자가 목걸이를 하고 있었는데 그들이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죽임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들은 마을 사람들에게 만약 이슬람으로 개종하지 않으면 똑같이 죽임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으로 최소 20여 명의 기독교인들이 목숨을 잃었으며, 도리 및 카야 교구에서도 공격이 발생했다.

다비레 사제는 “처음에는 말리와 니제르 사이의 국경 지역에서만 활동하던 이들이 점차 내지로 이동하면서 군인들과 사람들을 공격하고, 사회 구조물들을 파괴하기 시작했다.”며 “오늘날 그들의 주된 표적은 기독교인이며, 그들이 종교간 분쟁을 일으키려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부르키나파소뿐 아니라 말리와 니제르와 같은 지역에서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공격으로 약 400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난민 생활을 하고 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관련기사]
기독교 박해하는 BJP 통치 하에서도 인도 교회 말씀 붙들고 평안 누려
중국, 종교자유 지지한다면서 교회 협박해 예배당 기증 강요
“이란의 기독교 박해 심각하지만, 폭발적 성장 진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