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근로자 매일 사상 검토…독재 체제 북한의 실상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들(사진: sputniknews.com 캡처)

남한 영화봤다고 노동단련대 보내는 북한의 현실

북한이 러시아에 파견됐다가 귀국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사상검토를 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2일 보도했다. 특히 체류기간 동안 한국영화나 드라마 시청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의 한 평양 주민소식통은 8일 “보위당국이 러시아에서 귀국한 모든 근로자들의 사상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매일같이 귀국 근로자들에게 외국(러시아)에서 생활하면서 잘못한 점에 대해 자기비판서를 써내라고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은 자본주의 영화나 드라마를 본 적이 있는지, 특히 러시아나 미국보다 남한영화나 드라마, 게다가 1980년 5월 18일 광주사태를 다룬 한국영화 ‘택시운전사’를 한 번이라도 본적이 있는지 집요하게 추궁하고 있다.

소식통은 “귀국근로자들은 대부분 외국에서의 남조선 영화시청 사실을 부정하기 때문에 보위당국은 동료근로자들의 불법행위를 고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대부분의 근로자들은 털면 먼지 안 날 사람이 어디 있냐며 다른 근로자의 불법 시청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이어 “보위부에서는 동료 근로자의 비행을 적어내는 사람에 한해 조사를 적당한 선에서 마무리 하고 검열 확인 도장을 쉽게 찍어주고 있어 일부 근로자들은 조사를 빨리 끝내기 위해 적당히 비위사실을 적어내고 조사담당자에 뇌물을 고이는 것으로 조사를 마무리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보위부의 조사를 통과했다는 담당보위원의 확인도장을 받아야 외국에서의 당적을 해당 기업소에 다시 등록할 수 있고 식량정지 증명서도 새로 수속을 해야 정상적으로 평양시의 식량배급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평양의 또 다른 주민소식통은 같은 날 러시아에서 귀국한 근로자들이 담당 보위부에 불려 다니며 조사를 받는 것이 당연히 거쳐야 하는 과정이지만 이에 대한 근로자들의 불만이 크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보위부에서는 남조선영화를 본 일이 있는지 자세히 진술할 것을 강조하는데 손전화 사용이 자유로운 러시아에서 유트브로 남조선 영화를 한번도 보지 않은 근로자가 어데 있겠냐”며 “담당보위원이 남조선영화 ‘택시운전사’를 본 일이 있는지 여러 번 캐묻기 때문에 귀국근로자들 속에서 영화 ‘택시운전사’가 큰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택시운전사’는 평양 주민들 속에서도 널리 알려진 영화”라면서 “평양에서 일반 주민이 ‘택시운전사’를 본 사실이 밝혀지면 노동단련대형에 처해지거나 조직문제를 크게 보는 반면 귀국 근로자는 그 영화를 보았다 해도 자기비판서를 작성하는 선에서 조사를 끝낸다”고 강조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북한 당국은 해외에 파견근무했던 주민들이 비교적 미디어 노출에 자유로운 상황에서 북한의 실상을 파악하거나 체제에 반대하는 행위를 갖게될지 두려워하고 있다. 이것이 북한의 실상이다. 당장 눈앞에 이득을 위해 귀국한 해외 근로자들의 사상을 검토한데도 진실은 반드시 드러나게 된다. 심판의 그 날을 깨닫는 지혜를 북한의 영혼들에게 깨닫게 하사 영원한 생명을 얻는 길로 나오게 해주시도록 기도하자.
이러한 북한 현실을 이 땅의 사람들이 긍휼한 마음으로 바라보고 품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 우리는 모두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나타나게 되어 각각 선악간에 그 몸으로 행한 것을 따라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하나님께 나오는 유일한 길이 되시는 예수그리스도를 북한 성도들을 통해 계시하시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옵소서.[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