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200명 강제 북송 위기…탈북민 대상 인신매매 급증

▶ 중국 대사관 앞에서 탈북민 인권을 위해 시위하는 탈북자들(사진: theconversation.com 캡처)

중국에서 탈북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인신매매가 최근 증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데일리NK가 최근 보도했다. 목숨을 걸고 도강(渡江)에 성공한 북한 여성들이 룸살롱, 음란 화상채팅, 안마방 등의 업소나 중국인 남성에게 팔려가는 일이 지속적으로 포착됐다.

가족이 함께 도강해도 어머니만 인신매매

데일리NK의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지난 12일 “조선(북한) 여성에 대한 인신매매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면서 “최근 아버지와 아들을 포함한 가족들이 함께 도강했었는데, 이중 어머니만 인신매매되는 안타까운 일도 벌어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고난의 행군 시기 비일비재했던 인신매매 행위가 2010년대 들어 줄었는데, 다시 기승을 부리는 모양새다”고 덧붙였다.

중국 공안 감시·체포활동 강화로 인신매매 급증

탈북민 구출 활동을 하고 있는 갈렙선교회 김성은 목사에 따르면 북한 내부 경기 침체로 지난 4월 이후 도강하는 북한 사람들이 급증했다. 그러나 중국 공안 당국의 감시 및 체포 활동이 강화돼 한국이나 제3국으로 가지 못하고 발이 묶이는 탈북민들이 많아지면서 인신매매가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여성들을 인신매매로 팔아 넘기는 비용이 한국으로 보내는 것과 비슷하거나 경우에 따라 더 많다고 한다”면서 “이 때문에 처음엔 한국행을 시도하다 잘 되지 않으면 자연스럽게 인신매매에 눈을 돌리는 브로커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가 어리면 업소로, 나이가 있으면 강제결혼

소식통에 따르면, 탈북 여성들은 중국의 술집, 안마당, 화상채팅 등의 업소에 한국돈으로 최소 1500만 원 이상, 농촌의 중국인 남성에게 1000만 원 이상의 가격으로 팔려가고 있다. 젊은 여성일수록 인신매매 가격이 높아지는데 나이가 어린 여성들은 업소로, 나이가 있는 여성들은 강제 결혼으로 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다만 탈북 남성의 경우 과거 북중 국경지역의 벌목 현장이나 인삼밭에서 일을 하고 임금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중국인 관리자가 불법체류자로 신고해 공안에 체포되는 일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의 불법체류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 국경지역 농장이나 벌목장을 국유화하면서 이 같은 노동착취 현상도 줄어든 상황이다.

공안에 체포된 200여 명 탈북민 북송위기

한편 중국이 탈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정책을 강화하면서 과거에는 가짜 신분증으로 검문을 통과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탈북자들의 중국 내 이동이 어려운 상황이다. 김 목사는 “현재 200여 명의 탈북민이 공안에 체포돼 북송될 위기에 놓여 있다”며 “일부는 이미 북송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탈북 여성에 대한 인권은 수없는 탈북민들의 증언을 인권단체들을 통해 알려졌지만 지금까지 이들을 향한 대책이나 도울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되지 않았다. 오랫동안 주민들을 착취와 억압으로 정권을 유지하고 있는 북한 정권의 실태가 드러나고 있음에도 강력한 요새와 같은 이 북한 정권은 무너질 기미가 조금도 보이지 않는다. 지금도 굶주림과 자유를 위해 찾아나서는 탈북 여성과 탈북민들을 주님께서 지켜주시고, 북한과 손잡고 탈북민들에게 끔찍한 처우를 하고 있는 중국과 북한의 모든 악행을 그쳐주시도록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