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성평등 관련 조례 제.개정…시민들 30일 도청앞에서 반대 시위

경상북도 의회가 성차별 해소와 성평등 내실화를 명분으로 젠더 이데올로기, 성주류화(젠더 메인스트림) 확산을 위해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경북 기독교계와 시민들은 임미애 의원(경북 더불어민주당)의 대표 발의로 추진되고 있는 성인지예산제 실효성 향상조례안과 성별영향분석평가 조례 일부 개정에 28일 반대한다고 밝혔다.

조례 제정 및 개정에 반대하는 시민들은 오는 30일로 예정된 상임위가 열리는 경북 안동시에 위치한 도청 동문 앞에서 오전 9시에 집결, 반대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이들은 이 조례가 통과될 경우, 동성애를 포함하는 다양성을 인정하는 성평등 정책을 위한 조직과 교육이 다양한 방법으로 시행되면서 청소년들에게 친동성애 교육으로 이어져 다음세대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반드시 막아야할 악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성주류화 정책이란 성차별적 교육을 철폐해야하는 주장으로, 성이 남자와 여자라는 양성으로만 구별될 수 없으며, 이런 전제로 형성된 가정에서 부모가 갖는 권위와 질서를 폐지,무효화 시키기 위한 일련의 정책을 의미한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젠더 이데올로기가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우리 현실에서 이에 문제의식을 갖고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들이 있다. 이미 젠더 메인스트림을 실현해나가고 있는 서구 사회의 현실을 직시한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 헝가리, 노르웨이, 미국 등 많은 나라에서 성주류화의 문제점이 드러나자 이에 반대하는 운동이 활기를 띄고 확산되고 있다. 복음을 가진 사람들이 성평등 정책의 문제점을 정확히 인식하고, 주님이 막아주시도록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