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박해받는 사람을 기억하자’ … 자카르코리아 10월3일 12시간 릴레이 기도

▶오는 10월 3일 박해받는 북한사람들을 기억하기 위한 '자카르 코리아 게더링'이 열린다(사진: zakarkorea.com)

북한의 박해받는 사람들을 기억하는 모임인 ‘자카르 코리아 게더링’이 10월 3일 오전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강남역 더크로스교회(박호종 목사)에서 12시간 릴레이로 열린다.

대북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 정베드로 대표는 “아직도 변함없이 자행되고 있는 북한정권의 북한주민에 대한 박해와 인권침해 중지를 위해 한국교회가 북한의 박해받는 사람들을 잊지 않고 함께 연합하여 간절히 기도하고 행동하도록 하기 위해 개천절에 이 모임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자카르(zakar)는 히브리어 ‘기억하다’는 뜻으로 단순히 기억하고 암기하는 정도에서 벗어나 주의를 더 기울여서 행하고자 하는 의지적이고 능동적인 행위를 포함한다는 것이 정 대표의 설명이다.

이날 모임은 북한의 박해받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고 행동하기 위한 모임의 취지에 맞추어 실제 북한에서 박해와 고난을 받은 탈북민 증언자들이 각 세션에서 정치범 수용소를 비롯한 북한의 인권과 신앙의 자유 침해 문제에 대해 간증과 증언을 하게 된다.

동시에 참석자들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선교사들을 포함한 박해받는 북한사람들을 기억하며 함께 기도한다. 약 50여개 교회와 단체가 연합하여 참여하며, 특별히 탈북민, 북한인권 활동가들이 설교, 강의, 기도, 증언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주요 강사로는 탈북민과 북한인권 활동가인 손인식 목사(그날까지선교연합), 마요한 목사(새희망나루교회), 박호종 목사(더크로스교회), 이빌립 목사(열방샘교회), 정베드로 대표(북한정의연대)가 함께하고, 증언(탈북민)으로는 이한별 소장(북한인권증진센터) 외 다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북한에 6년 동안 강제억류되어 있는 김정욱 선교사의 형 김정삼씨도 참석해 호소 기도를 할 예정이며,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박해받는 사람들을 기억하고, 북한의 반인도범죄가 중단되기까지 북한인권을 위해 함께할 것임을 향후 계획과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정 대표는 “박해받는 북한사람들을 기억하고 북한의 자유와 인권개선을 위해 행동에 동참을 원하는 성도 및 일반인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참가비는 무료이고, 원활한 진행을 위해 주최측은 자카르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을 요청했다.

자카르 코리아는 작년 12월 10일 UN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기념하여 세계에서 가장 박해지수가 높은 북한인권 문제와 신앙의 자유를 위해 기도와 행동으로 동참하기 위해 시작됐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여인이 어찌 젖먹는 자식을 잊겠느냐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는 말씀처럼 북한 땅의 영혼들을 한 번도 잊으신적 없으신 하나님의 마음이 우리 심령 가운데 새겨지도록 기도하자. 박해받는 북한 사람들과 억류된 한국 선교사들을 기억하게 하셔서 한 마음으로 기도하는 ‘자카르 코리아 게더링’을 열어 주신 것을 감사드리며, 여전히 고통하고 있는 북한 사람들의 부르짖음을 기억하여 우리의 기도를 들으셔서 억류된 선교사님들이 속히 석방될 수 있도록 고통하고 있는 북한 영혼들이 억압과 압제에서 하루빨리 자유케되어질 수 있도록 더 많은 교회와 성도들이 한 마음으로 간절한 호소를 주께 올려드릴 수 있도록 기도하자.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