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을 총격한 백인 경찰관에게 ‘용서의 포옹’…“남은 삶을 그리스도께 바치길” 권면

(사진: washingtonpost.com 동영상 캡처)

백인 여성 경찰관의 흑인 이웃 총격 살해사건 재판으로 온 미국의 시선이 쏠린 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카운티 연방지방법원에서 피해자 가족과 가해 경찰관의 극적인 ‘용서의 포옹’이 이루어져 미국사회에 감동을 줬다고 AP통신등 외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백인 경관이 자신의 집으로 착각해 흑인 청년 살해

전직 경관 앰버 가이거(31)는 지난해 9월 야간 근무를 마치고 댈러스의 아파트로 귀가하다 자신이 사는 3층이 아닌 4층에 잘못 내린 뒤 자신의 집으로 착각하고 보탐 진(사망 당시 26세)의 집에 들어가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던 그를 총으로 쏴 살해했다. 그곳에 살던 보탐 진을 자기 집에 침입한 강도로 착각한 것이다.

당시 가이거는 연인 관계였던 동료 경찰관과 노골적인 성적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느라 정신이 산만한 상태였을 것으로 검찰은 추정했다.

사망한 보탐 진은 카리브해 섬나라 세인트루시아 출신의 흑인으로 컨설팅회사에 다니던 촉망받는 젊은이였다. 당시 미국에서 백인 경관들이 비무장 흑인을 총격 살해하는 사건이 잇따르는 가운데 벌어진 이 사건은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현지 언론은 재판이 열린 이날 징역 10년이라는 예상보다 다소 낮은 형량 선고에 법정 밖에 모인 시민들은 야유를 쏟아냈다.

용서할 뿐 아니라 감옥에 가는 것조차 바라지 않아

그러나 증인석에 앉은 희생자 보탐 진의 동생 브랜트 진(18)은 “난 당신을 용서하겠다. 난 당신을 한 명의 사람으로서 사랑한다. 당신에게 어떠한 나쁜 일도 바라지 않는다”며 “당신이 감옥에 가는 것조차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형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앰버 가이거가 “남은 삶을 그리스도에게 바치기를 원한다”면서 “하나님의 용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가이거를 포옹해도 괜찮겠냐는 브랜트 진의 요청을 판사가 수락하자, 울먹이던 가이거는 법정 앞으로 빠르게 달려 나와 브랜트를 향해 두 팔을 벌리고 안겼다. 두 사람은 증인석 앞에서 한참을 포옹하며 대화를 주고받았고, 그동안 가이거의 흐느낌이 법정을 가득 채웠다.

10대 소년의 용서에 미국사회 감동

전날 배심원단의 유죄 평결로 사실상의 무기징역인 최대 99년형이 가능했고 검찰도 28년을 구형했으나, 법원은 5년 뒤 가석방 자격이 주어지는 10년형을 선고해 법정 밖에 모인 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그러나 아직 10대에 불과한 피해자 동생이 보여준 용서의 포옹에 댈러스 지역사회는 감동과 찬사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에릭 존슨 댈러스 시장은 성명을 내고 브랜트 진의 행동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보탐과 브랜트 등 그들 가족이 보여준 사랑과 믿음, 믿을 수 없는 용기를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 크루조 댈러스카운티 지방검찰청장도 이날 포옹을 가리켜 “오늘날 사회에서, 특히 우리의 많은 지도자에게서 보기 드문 치유와 사랑의 놀라운 행동”이라고 극찬했다.

크리스찬 퍼스펙티브

원수를 사랑하고 용서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증거한 브랜트 진을 축복하자. 이 일로 가해자 앰버 가이거가 죄와 허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깨끗하게 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를 깊이 경험하고, 오직 십자가 복음을 높이며 남은 삶을 예수 그리스도께 바치도록 기도하자. 미국과 온 열방에 이러한 증인들을 통해 나타나시고 영광 받으시는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하고, 십자가의 증인들을 곳곳에 세워주시길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ro.a1571467482idemn1571467482g@swe1571467482npng1571467482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