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불화가 청소년 자살을 낳는다’… 한국, 청소년 자살 최근 4년간 55% 증가

보건복지부가 제작한 자살예방 영상 '고백해도 괜찮아' 중 한장면(사진: 보건복지부 유튜브 영상 캡처)

한국이 2018년 OECD 국가중 자살률 1위를 기록한 가운데, 청소년 자살도 최근 꾸준히 증가해 최근 3년 동안 450여 명의 청소년들이 가정 불화나 처지 비관 등으로 자살을 선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불화나 처지 비관이 주된 자살원인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실은 4일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 동안 초·중·고 학생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학생은 총 45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5년 93명에서 2016년 108명, 2017년 114명, 2018년 144명으로 4년 사이 약 55% 증가했다. 올 들어 8월까진 총 90명의 학생이 자살을 선택한 것이다.

자실을 시도한 학생도 최근 3년 동안 대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16년엔 71명이었는데 2017년 451명, 2018년 709명으로 3년 사이 약 9배 늘었다.

학생 자살이 발생하기 전 대부분 학교(97%)가 자살예방조치를 취했고, 자살 사건 발생 후 다수 학교(93.1%)가 위기관리위원회를 소집했는데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자살 증가 추세를 막지 못한 것이다.

자살률 1위는 고등학생 … 절반은 자살 전 소셜미디어 등으로 암시

최근 5년간 극단적 선택을 한 학생은 고등학생(67.2%)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중학생(29.8%), 초등학생(3%) 순이었다. 자살 원인은 가정불화(26%)가 가장 많았다. 처지 비관 등 우울감(18.3%), 성적·학업 스트레스(12.7%)가 뒤를 이었다. 매년 남학생 비율이 더 높은 데 반해 지난해에는 여학생(54.9%)이 남학생(45.1%)보다 많았다.

자살 학생 중 절반 정도는 암시 행동 등 경고를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림대 자살과 학생정신건강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 학생(144명) 중 절반 정도인 56명(47.6%)의 학생이 유서나 소셜미디어(SNS), 카카오톡 등을 통해 자살 암시 기록물을 남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소셜미디어 비율은 2017년 8.8%에서 2018년 15.2%로 1년 전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한림대 연구소는 보고서에서 “소셜미디어에서 자해 관련 콘텐츠가 범람했던 사회 문화적 배경을 고려하면, 평소 정신건강 위험이 있던 학생들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데 소셜미디어 영향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한림대 연구소는 “위기 학생들에 대한 개입과 관리 측면에서, 다수 학교에서 전문 지원을 요청하며 어려움을 호소한다”며 “지역 정신건강전문가 자문단 등 사후관리 방안을 만들어가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청소년의 자살 원인 1위가 가정불화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같은 결과를 미뤄볼 때, 역으로 이 시대 자살방지를 위해 우리가 주목해야할 대안은 가정의 회복에 있다고 전제할 수 있다. 또 건강한 가정은 건강한 부부관계에서 나올 수 있는 결과임은 심오한 철학적 고찰없이도 알 수 있다. 결국 건강한 가정은 한 남자와 한 여자로 이뤄지는 결혼의 정의를 지키는 것이 자살예방의 효과적 대안이기도 하다. 또한 건강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 성경에서 금하는 혼전 성관계나 혼외 성관계, 동성애 같은 관계를 조장하지 않는 사회적 환경조성도 중요한 대안이다.

또한 자살은 하나님이 이 땅에 태어나게 해주신 하나님의 주권에 대해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다. 생명의 주권이 하나님께 있음에도 마치 자신에게 자신의 생명의 주권이 있다고 속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울한 생각을 개선하는데 해결방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반역하는 생명의 변화가 필요하다.

하나님의 말씀에 반역했던 우리의 생명은 이미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로 죽었고, 예수님의 부활하심으로 이제는 새생명이 되었다. 새 생명은 하나님의 법에 순복하고 하나님을 즐거워하는 생명이다. 이 사실이 이미 이루어졌음을 믿고 사탄의 거짓말에서 청소년들과 이 땅의 영혼들이 벗어날 수 있도록, 하나님이 창조하신 아름다운 생명을 그리스도안에서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