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청소년, 학교정착 어려워…학업 중단 일반 학생의 2.7배

▶ 한국에 정착해 살고 있는 탈북 청소년들의 모습(사진: NBC NEWS 영상 캡처)

탈북 청소년들이 소망을 찾아 도착한 한국에서도 학교에 제대로 정착을 하지 못하고 학업을 중단하는 사례가 일반 학생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데일리굿뉴스가 7일 보도했다.

탈북청소년 학업 중단율 2.5%, 일반학생 0.94%보다 2.7배

이학재 의원(자유한국당, 인천서갑)이 교육부를 통해 확보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탈북청소년의 학업 중단율은 2.5%로 일반학생의 0.94% 보다 2.7배 높았다. 특히 상급학교일수록 학업 중단율도 높아졌다. 초등학교 0.7%, 중학교 2.9%, 고등학교 4.8% 수준이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과목이 많아지고 수업 내용이 어려워지면서 기초학력이 부족한 탈북 학생이 학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탈북 학생 21% 학교 수업 어려워, 학교 다녀본 학생 절반 불과

실제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의 ‘2018 탈북청소년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체 탈북학생의 21%는 학교 수업을 따라가는데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북한에 있을 당시 학교를 다녔던 경험이 있는 학생은 48.5%에 불과했다. 2명 중 1명은 남한에서 처음 학교 수업을 받아본 셈이다.

탈북청소년들은 자신들을 위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이 있어도 참여에 소극적이었다. 한국장학재단의 경우 다문화·탈북 학생이 대학생 멘토로부터 학습지도나 진로·고민 상담을 받는 ‘멘토링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탈북학생은 참여 학생의 1%에 불과하다.

탈북청소년 절반, 북한 출신 절대 밝히지 않는다

학교와 지역아동센터를 통해 탈북 학생들에게 홍보하고 있지만, 신분 노출 등을 우려해 선뜻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같은 실태조사에 따르면 탈북청소년 절반(50.3%)은 북한 출신 공개 여부에 대해 ‘절대 밝히지 않거나, 굳이 밝혀야 하는 상황에서만 밝힌다’고 답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학재 의원은 “탈북 학생의 특성을 고려해 탈북민 단체와 협업해 홍보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탈북학생이 한국에 잘 정착하고 한국에서 교육받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자유를 꿈꾸고 남한 땅에 왔지만, 이곳에서도 자신의 신분을 숨긴채 지난 아픔과 상처를 가슴에 담고서 숨죽여 살아가고 있는 탈북 청소년들을 위해 기도하자. 그들에게 오직 유일한 소망은 그들의 모든 아픔을 아시고 그들을 위해 아들을 내어주신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밖에 없다. 그 사랑으로 모든 탈북자들과 탈북 청소년들에게 철장같이 굳게 닫혀버린 그들의 마음을 녹이시고, 이 땅에서의 자유가 아니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그들의 영혼을 자유케 하신 하나님만으로 기뻐하는 자들이 되도록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