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한 세기만에 기독교인 절반으로 감소, 무종교 48.2% 차지

▶ 뉴질랜드 교회(사진: news now 동영상 캡처)

20세기 초에 인구의 대다수가 기독교인이었던 뉴질랜드가 현재는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무종교인 것으로 타나났다고 연합뉴스가 14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통계청이 최근 공개한 2018년 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질랜드인들 가운데 종교가 없다고 응답한 사람은 226만 4601명으로 조사 대상자의 48.2%를 차지했다.

뉴질랜드의 무종교 인구는 지난 2001년에는 29.6%, 2006년에는 34.6%, 2013년 조사 때는 41.9%로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통계청의 캐시 코놀리 인구조사 담당관은 “이번에 나온 조사 결과는 그동안 실시된 인구조사에서 종교가 없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숫자가 계속 증가해온 추세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종교를 가진 사람 중에는 성공회, 가톨릭, 개신교 등 기독교를 믿는 사람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민자 유입 등에 힘입어 힌두교, 이슬람, 시크교 신자 수도 빠르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세상의 타락은 교회에서부터 시작된다. 교회에 진정한 증인이 없어서 세상 한 복판에서 그리스도의 생명을 나타낼 증인이 없어서 하나님을 떠나고 있다. 세상의 화려함과 육신의 정욕에 타협하고, 처음 사랑을 잃어버린 뉴질랜드 교회들이 에베소 교회를 향해 외치시는 주님의 간절한 외침을 들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 성도들이 깨어서 한 마음으로 이 나라를 위해 하나님의 뜻대로 주의 말씀대로 이루어질 때까지 이 땅에 잃어버린 영광을 회복하여 주시도록 쉬지 않고 기도하도록 기도하자.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