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기독교인, ‘샤하다’ 이슬람 신앙고백 거부한 이후 11명 살해 당해

알샤바브와 같은 동아프리카 지역의 지하디스트들은 버스를 대상으로 한 공격을 계속 감행하고 있다.( 사진: gospanews.net 캡처)

케냐에서 이슬람 신앙고백을 거부한 기독교인들 9명이 살해당하고, 2명은 실종 상태이지만 이들 역시 살해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 기독교언론 카리스마뉴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뉴스는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국제기독연대(International Christian Concern)의 발표를 인용, 이들이 “알라 외에 다른 신이 없고 무함마드는 알라의 사도”라는 뜻의 샤하다 이슬람 신앙 고백을 거부한 이후, 이러한 일을 당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6일 나이로비에서 만데라로 가는 버스를 타고 북부 케냐 지역을 지나다가 무슬림들이 갑자기 버스를 덥쳤다. 무슬림들은 이들에게 샤하다 고백을 강요당했지만 이를 거부했고, 버스에서 하차된 이후, 알샤바브 대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에 의해 피살됐다.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구하고 있는 SPC(Save the Persecuted Christians)의 데드 라우게센 총무는 “자신과 다른 신념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무고한 사람들을 무의미하게 끝없이 살해하는 것에 대해 무슬림들은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 종교나 신념의 자유는 평화와 번영을 위해 보호받아야할 인류의 보편적인 권리”라고 주장했다.

라우게센은 이어 “이슬람의 타종교 박해는 사라져야 하지만, 무슬림들이 알라의 이름으로 다른 이들에 대해 폭력을 행사하는 것을 종식시켜야 한다고 요구하기 전까지는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양심 있는 무슬림들에게 이러한 의식개혁을 촉구했다.

실제로 일부 무슬림은 어려움을 처한 기독교인들을 돕는데 동참하기도 한다. 이날에도 한 탑승객은 같은 버스에 타고 있던 무슬림이 자신이 입고 있던 소말리아 옷을 자신에게 건네주어서 납치범들이 무슬림으로 생각해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지난 8월에는 병원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기독교인 노동자들에게 양심 있는 무슬림들이 소말리아 이슬람 테러조직인 알샤바브가 공격할 예정이니 피신하라고 미리 알려줘 간신히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한편, 알샤바브와 같은 동아프리카 지역의 지하디스트들은 버스를 대상으로 한 공격을 계속 감행하고 있는데, 이번처럼 버스를 덥쳐 승객들의 종교를 확인한 뒤 기독교인들만 골라내 처형하는 방식으로 살상을 감행하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두 명의 기독교인들이 비슷한 방식으로 살해당했고, 2015년에는 가리사대학의 학생들이 학교를 공격한 무장괴한들에 의해 살해당했다. 샤하다 신앙고백을 한 무슬림 학생들은 석방됐지만, 나머지는 살해당해야 했다. 같은 해 기독교인 승객들을 보호하려던 한 무슬림 교사가 알샤바브에 의해 살해당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4년에는 성탄절 휴일을 위해 나이로비로 향하던 28명의 교사들이 샤하다 신앙고백을 강요당하다 살해당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지키며 순교당한 케냐의 모든 성도의 순종은 결코 헛되지 않음을 선포한다. 순교자들의 가족들, 교회들에게 예수그리스도의 위로와 하늘나라의 소망을 더해주시고, 위협이나 칼로도 끊을 수 없는 하나님의 사랑이 성도를 위협하는 이들에게 나타나 바울과 같이 회개하고 돌이키는 은혜를 베풀어주시기를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