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한국 신학생, 동성애 옹호 강연에 반대했다고 퇴학

▶ 호주에 있는 신학교에서 동성애 옹호 강의 반대 이유로 퇴학당한 김영현 전도사(사진: YouTube 채널 FTNER 캡처)

호주 A대학교에서 동성애 옹호 강연을 반대했다고 퇴학시킨 일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고 기독일보가 최근 보도했다.

이 사건의 당사자인 김영현 전도사는 20일자 유튜브 영상에서 “호주 A대학교 신학과 학장 K교수는 수업 중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을 옹호했다”며 “이것에 대해 성경적 근거로 반대한 나를 학교는 퇴학 처리했다”고 밝혔다.

호주 A학교에서 퇴학 당한 김영현 전도사가 최근 공개한 유튜브 영상에 따르면 신학과 학장 K교수가 수업 중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을 옹호한데 대해 성경적 근거로 반대한 자신을 고발해 학교로부터 조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도사는 “조사 결과 학교 측은 내게 ‘동성애를 옹호한 K교수를 비판했던 유튜브 영상을 내리고, 해당 교수에게 죄송하다고 말하면 퇴학 처리 안 하겠다고 했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학교 측은 내게 퇴학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 전도사는 이를 거부하고, 결국 퇴학당했다. 그는 “퇴학을 당할지언정, ‘이 영상을 내릴 생각은 없다’고 학교 측에 말했다”며 “목사 안수를 받기 위해 진리에 타협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아울러 그는 “진리와 타협해서 나중에 목사가 된다한들, 그런 목사들은 성도들을 천국이 아닌 지옥으로 인도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전도사에 따르면, K교수는 “동성애는 선천적이고, 이들을 위해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한다”고 강의 중에 말했다.

이에 그는 “동성애 옹호 발언을 들었다면, 하나님을 사랑하는 신학생은 반발하는 게 당연한 수순”이라며 “도리어 학교 측이 K교수를 지지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특히 그는 “신학생이 동성애를 배우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게 잘못인가”라며 “신학생은 성경적 근거로, 동성애를 반대할 의견을 낼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동성애를 반대한 나를 신학교는 지지해줄 것이라 믿었다”며 “K교수의 손을 들어줬다는 건 신학교가 동성애 옹호 강의를 계속해서 허용하겠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이 대목에서 그는 “총체적 배교의 시대”라며 “모두가 아니라고 말할 때 예라고 말할 수 있는 신앙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더 많은 목사, 전도사가 필요한 게 아니”라며 “지금은 진리를 들고 진리를 외칠 수 있는 사람들이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때문에 그는 “진리를 외면하고 적당히 타협 하는 게 아닌, 진리가 온 땅에 퍼질 수 있도록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신학교도 나를 퇴학시키고 동성애 옹호 강의를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 착각하지만, 내가 퇴학 한다고 문제는 끝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유로 그는 “예수님을 사랑하는 신학생들이 목숨 걸고 외칠 것이기 때문”이라며 “신학교에서 반성경적, 반신학적 얘기가 사라질 때 까지 나는 끝까지 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증인의 고백처럼 지금은 많은 목사와 전도사가 필요한 것이 진리에 타협하지 않고 진리를 들고 외치는 자가 필요하다. 진리에 생명 건 자들을 세상이 미워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나님을 섬기지 않고 자신의 배만을 섬기며, 하나님을 이용하여 인본적인 사상에 물들어 진리를 버리는 어리석은 신학교와 교수들을 위해 기도하자. 동성애가 분명히 하나님의 말씀에 가증히 여기시는 죄임을 앎에도 진리를 가르치지 않는 죄를 깨닫고 돌이키도록 기도하자. 신학교와 신학자들에 의해 진리가 짓밟히고 있는 이 세대에 복음을 외쳐 주시고, 하나님을 경외하고 진리를 위해 싸우는 세대들이 더욱 깨어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