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의 신장 위구르족 탄압… 漢族도 못견디고 대탈출 이어져

위구르 수용소(사진: 세계 위구르 위회(World Uyghur Congress) 트위터 캡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으로 한족(漢族) 주민들이 최근 대거 지역을 떠나는 ‘엑소더스(Exodus·대탈출)’가 벌어지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 22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FT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분리·독립을 원천 차단하려는 중국 정부의 폭압적인 정책으로 위구르족 주민들을 강제 수용소에 마구 구금한 탓에 노동력이 부족해져 경제가 침체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분리·독립을 원천 차단하려는 중국 정부의 폭압적인 정책이 지역의 경제와 생활 기반을 무너뜨리고 있는 것이다.

FT에 따르면 신장 자치구 제2 도시인 쿠얼러는 지난 3년 새 한족 주민과 사업가들이 대거 이주하면서 약 50만 명에 이르던 도시 인구가 현재는 20만~30만명까지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쿠얼러에서 빠져나온 익명의 한족 사업가들은 FT에 “통계에 잡히지 않는 한족 주민들이 쿠얼러에서 빠져나가 현재 인구는 3년 전의 절반 정도로 줄었다”고 전했다.

쿠얼러는 중국 전체 석유 매장량의 약 7분의 1이 매장된 중국 주요 석유·천연가스 생산지다. 유전 개발이 본격화한 2000년대부터 ‘석유 붐’이 일면서 경제가 급성장하고 한족 이주민도 대폭 늘었다. 2006년에 12만명 수준이던 쿠얼러의 인구도 많을 때는 50만명 수준으로 급증했다.

FT는 현지인을 인용, “강제수용소 등 가혹한 위구르족 탄압 정책이 본격화한 2016년부터 자치구 경제가 급격히 침체했다”고 말했다. 공안 당국이 운영하는 강제 수용소 때문에 당장 필요한 노동력조차 구하기 어려운 문제가 생긴 것이다. 외신 및 국제기구에 따르면 현재 약 100만~180만명의 위구르족 주민이 강제수용소에 구금되어 세뇌 교육과 고문·폭행 등에 시달리는 실정이다.


자치정부 통계에 따르면 자치구 내 설비투자가 2016년부터 2년 사이에 36% 감소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은 위구르족 당사자뿐 아니라 한족, 그리고 지역 전체에 공포와 침체의 영향을 주었다. 나라의 안위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시행된 탄압은 오히려 그 땅을 쇠퇴하게 하는 결과를 낳았다. 하나됨과 강력한 통치는 무력과 협박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오직 성령의 법 안에서 서로 사랑하며 섬길 때, 민족과 나라를 사랑하는 강한 마음이 세워진다. 그것은 하나님의 통치와 계획을 신뢰함에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가 하나님의 통치에 순복하는 정부가 되기를 기도하자.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인정하고 믿으며, 사랑으로 백성을 섬기며 인도하는 지도자로 서기를 위해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