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낙태 반대, 중독예방 위한 백만국민대회…2월29일

한 시민이 동성애 관련 행사에 참석, 동성애 반대 피켓을 들고 서 있다. ⓒ현승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낙태 반대, 중독 예방을 위한 백만국민대회가 오는 2월 29일 서울시의회 앞에서 열린다.

백만국민대회준비위원회(대회장 류정호 목사, 준비위원장 이용희 교수, 사무총장 홍호수 교수, 이하 준비위)는 7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통 결혼을 위협하는 문화를 파쇄하고, 생명을 경시하는 낙태를 반대하며, 각종 마약, 게임, 성중독으로부터 대한민국과 가정을 지키고자 이번 대회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거룩한 나라 대한민국을 만들자’라는 주제로 연합기도회로 시작되는 이번 백만대회는 이날 천만서명운동’에 이어 ‘사랑행진’ 퍼레이드를 가질 예정이다.

준비위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1월 셋째 주부터 2월 넷째 주까지 전국 24개 교회에서 ‘한국교회 특별기도회’를 진행하고, 1월 둘째 주부터 2월 둘째 주까지 차별금지법 및 낙태반대, 중독 예방 공동기도문을 제공해 함께 기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2월 3~7일까지는 ‘한국교회 목회자 성도 금식 성회’를 개최하고, 2월 23일을 ‘차별금지법 및 낙태 반대, 중독 예방 설교주일’로 정하고 설교문을 베포할 예정이다. ‘천만서명운동’은 대회 당일 뿐만 아니라 올 한해 동안 진행한다.

대회장 류정호 목사(기성 총회장)는 이날 “차별금지법을 막지 못하면 한국교회와 우리 사회가 큰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나라와 민족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기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심만섭 목사(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는 “동성애를 포함하는 개념인 성적 지향과 젠더정체성을 차별금지 사유로 포함하는 동성애차별금지법의 겉모습 때문에 실체를 모르고 지지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며 “동성애차별금지법은 반대 혹은 다른 의견을 표명만 해도 ‘인권침해 차별자’ 혹은 ‘혐오자’로 낙인을 찍고 범법자로 처벌하거나 양심, 신앙, 학문, 표현의 자유를 박탈할 수 있는 심각한 전체주의적 독재성을 가진 악법”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전 교회가 알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연합기도회 공동준비위원장인 이억주 목사는 “골방에서 기도하는 것을 넘어 한국교회가 밖으로 나와 하나돼 기도해야 한다”며 “시대마다 그리스도인의 사명이 있다. 우리의 사명은 신앙과 교회를 지키는 것 이상으로 또한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이라고 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한국 사회가 급속한 세속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 같은 흐름에 대해 먼저 한국교회가 깨어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어느 시대나 교회가 진리를 사수하지 못할 때, 주님은 하나님의 백성이 다시 돌아오도록 은혜의 시간을 주셨음을 기억하자. 하나님의 관심은 언제나 우리가 회개하고 돌이킬 때, 우리를 하나님을 찬양하는 백성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