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시국선언, “대한민국 세운 하나님의 섭리, 교회가 한국 사회에 제시해야”

한복협이 1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종교교회에서 선언문을 발표했다.(사진: newstown.co.kr 캡처)

한국복음주의협의회(한복협·회장 이정익 목사)가 10일 오전 서울 종교교회에서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 기본 질서와 중심 가치에 관해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음을 국민 앞에 공표하라”고 촉구했다.

한복협은 이날 ‘대한민국을 자유와 민주주의로 충만하게 하라’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과거 적폐의 청산이 절실하고 남북 관계에서 평화의 증진이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일이지만 사회 발전 과정과 국민 전체의 화합을 깊이 생각하여 적폐 청산과 남북의 화해 증진에서 지혜로운 접근과 포용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복협은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질서와 중심 가치에 관하여 현 정부가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음을 국민 앞에 공표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독교인들은 오늘날 우리 사회의 분열과 혼란을 해결하는 유일한 길이 대한민국 헌법의 정신으로 돌아가 자유민주주의적인 국가적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 데 있다고 믿는다”며 “고통 받는 북한동포들이 우리와 함께 하나님께 예배드릴 수 있는 새로운 세상이 올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대한민국 헌법이 말하는 자유민주주의적인 질서 위에 기초한 평화통일이며 한국 기독교가 기도하는 복음통일”이라고 했다.

이어 “통일은 국민의 자유가 보장되는 체제 아래서 진행되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통일 지상주의적인 ‘빠른 통일’보다는 개개인의 자유와 인간의 존엄성이 진정으로 보장되는 ‘바른 통일’을 지향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복협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공표하고 남북문제에서도 자유민주주의 기본 질서를 존중하며 미국 및 자유세계와의 연대를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

한복협은 “현재 사회 갈등의 원인 중 많은 부분이 정부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남북 관계 및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입장을 명확하게 하지 않는 데 있다고 본다”며 “우리는 정부가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 기본 질서 존중을 공표하고, 이로써 진보와 보수를 포용하며 남북 관계를 평화롭게 증진시키며 국제 사회와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협의회는 “우리는 북한정권이 북한주민을 위한 정치를 하기 바라며 특히 북한이 종교의 자유를 비롯한 개인의 인권을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촉구한다. 매년 제일의 종교 박해 국가로 지목되고 있는 북한은 종교의 자유를 신장해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입장과 함께 협의회는 김정욱, 김국기, 최춘길 선교사를 비롯하여 북한에 장기 억류되어 있는 사람들을 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줄 것을 간절하게 요청했다.

한복협은 고 한경직, 정진경, 김준곤, 임옥 목사 등 한국교회 원로들이 주축이 돼 복음주의 신앙에 따른 연합운동 확산을 위해 1981년 설립됐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대한민국 교회가 개인의 자유와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며 헌법 질서를 무너뜨리는 나라의 위기 앞에서 기도할 뿐 아니라 헌법과 진리 안에서 영혼들이 바른 길을 갈수 있도록 진실을 외치게 하심에 감사하자. 기독교 신앙의 터 위에 세워진 대한민국에 이제는 보이는 나라를 넘어 보이지 않지만 실재하는 하나님 나라가 임할 수 있도록, 사랑하며 섬기는 하나님 나라가 임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