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키나파소 민간인과 성도, 8개월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250명 사망

사진: hrw.org 캡처

부르키나파소에서 지난 4월부터 12월 사이에 최소 250명의 민간인과 교회와 기독교인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죽임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 감시 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HRW)가 발표한 서 아프리카 국가에서 극단 주의가 심화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4월에서 12월 사이에 발생한 수십명의 희생자들과 목격자들과의 인터뷰 내용에 따라 2019년 4월 이후 20여 차례의 공격으로 최소한 256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지난해 수십만 명이 도피하는 결과를 낳았다. 또 공격의 주범인 무장단체 알카에다는 아프리카 말리에서 결성되어 중부 아프리카 국가인 부르키나파소로 번져 나갔다.

보고서에 의하면 5월 12일 가톨릭교회에서 1건의 공격이 있었고, 센트리노드 지구에 위치한 다블로 마을에서 교구 사제인 시므온 얌파 신부를 포함해 6명이 사망했다.

목격자들은 “교회가 너무 붐벼서 수십명의 성도들이 밖에 나와서 예배를 드리고 있었는데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중 한 무리가 밖에 있던 이들을 포위했고 또 다른 무리는 교회에 들어가 공포감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또 “지하디스트들이 아무도 탈출할 수 없도록 문을 막았다”고 했다.

이 지하디스트들은 분장실을 통해 밖으로 도망치는 얌파 신부를 “알라후 아크바르”라고 말하면서 가슴에 총을 난사한 이후, 교인들에게 기독교를 버리라고 명령하면서 이들을 살해했다. 또 극단주의자들은 예복, 교회 서류, 성경, 악기 그리고 자동차 두 대를 불 태웠다.

한 목격자는 “그들은 교회에서 몇미터 떨어진 20명의 남자들에게 연속적으로 엎드려 있으라고 명령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나서 그들은 살인을 시작했다. 나는 볼 수 없었다. 난 그저 기도했을 뿐이다. 그러다 그들 중 한명이 전화를 받았고 살인은 멈추었다.”

부르키나파소는 2016년 이후부터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들에 의해 공격이 급증했으며 시민에 대한 공격과 즉결 처형은 2019년에 기하 급수적으로 증가했다.

HRW에 따르면, 극단주의 단체의 공격은 주로 부르키나파소 북부 지역에 집중되어 있었지만 유목민인 훌라니 종족 안에서 신병 모집에 진행되면서 2019년에는 다른 지역으로 폭력이 확산됐다.

한편, 공격의 피해지역은 대부분 농촌 지역이었다. 공격자들은 희생자들을 정부, 서방, 기독교와 연관시킴으로써 살해를 정당화하려했고 시장, 마을, 교회와 회교 사원, 그리고 난민 수용소로 가는 길에는 희생자들이 총에 맞아 쓰러져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이 같은 잔학 행위에 대해 비난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HRW는 이슬람 과격 단체들이 “공격에 대한 책임을 거의 주장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HRW 서 아프리카 지부는 “부르키나파소에서는 무장한 이슬람 단체들이 무자비한 잔인함으로 민간인들을 공격했다. 의도적으로 농부들, 광산 노동자들, 난민들, 그리고 상인들을 표적으로 삼는 것은 전쟁 범죄”라고 밝혔다.

이어서 “이슬람 무장 단체들은 즉시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을 중단해야 한다. 동시에, 부르키나파소 정부는 취약한 지역 사회를 보호하고 전쟁 범죄에 연루된 사람들을 적절하게 기소하기 위한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2001년 세계무역센터 건물 테러사건으로 잘 알려진 알카에다는 오사마 빈 라덴이 설립한 무슬림 무장단체이다. 이슬람 근본주의를 지향하며, 신정일치 칼리프제의 ‘이슬람 근본주의 국가’를 세우겠다는 설리목적으로 활동하다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이후, 쇠퇴의 길을 걸었다. 그러나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활동하며 자신들의 세력을 더 확장하기 위해 자극적이고 인명 피해가 큰 테러를 계속해서 일으키고 있다.

이슬람은 이처럼 근본주의를 향할수록 이슬람을 지지하는 사람과 공동체에 대해 폭력적인 성격을 띄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며, 이러한 종교의 특성에 질문을 갖고 무엇이 진정한 평화와 안식을 가져올 수 있을지 사람들이 질문하게 되기를 기도하자. 이 땅의 진정한 화해는 막힌 담을 허시기 위해 자신을 십자가로 가셔서 우리의 죄를 대속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야만 가능하다.

의를 위하여 고난을 받는 부르키나파소의 교회들에게 천국이 이들의 것임을 선포하자. 하지만 이런 박해 중에서도 믿음이 흔들리지 않게 하시고 주님의 은혜 아래 안전하게 보호해주시도록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