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폭발, 며칠내 또 폭발 가능성… 장기화 우려

탈 화산의 재로 뒤덮인 길을 걷고 있는 주민(사진: voanews.com 캡처)

지난 12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생한 타알(Taal) 화산 폭발이 며칠 안에 또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레나토 솔리둠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 소장은 14일 “이전에 발생한 타알 화산 폭발이 몇 달 간 지속됐다”면서 “현재의 화산 활동이 언제 끝날지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폭발적인 분출 가능성에 대한 경보는 아마 몇 주간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진화산연구소는 지난 12일 타알 화산에서 높이 10∼15㎞에 달하는 테프라(화산재 등 화산 폭발로 생성된 모든 종류의 쇄설물) 기둥이 형성되고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에까지 화산재가 떨어지자 경보 5단계 가운데 4단계를 발령해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수 시간 또는 며칠 안에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호수로 둘러싸여 있는 타알 화산 섬과 인근 지역 주민과 관광객 3만여 명이 안전지대로 대피했고, 반경 14㎞ 이내 주민 5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지난 14일에도 용암 활동이 계속되고 높이 800m의 짙은 회색 증기가 분출됐으며 화산재가 바람의 방향에 따라 인근 지역에 계속해서 떨어졌다.

또 분화구 주변에서 다수의 균열이 새로 나타나고 화산 지진이 이어지는 등 더 크고 위험한 폭발이 발생할 징후를 보였다.

지난 12일 폐쇄됐던 마닐라 공항은 13일부터 부분적으로 항공기 운항을 재개했지만, 아직 정상화하려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 학교는 15일에도 휴업했다.

타알 화산 폭발로 1911년과 1965년에 각각 1300명, 200명이 사망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한 현장 선교사님의 기도요청입니다.
필리핀 따알화산이 폭발해서 거리가 먼 여기까지 화산재가 흣날리고 있습니다. 아침엔 화약냄새까지 나네요. 따알 화산으로부터 2시간 30분이 떨어진 안티폴로에도 공기가 굉장히 탁합니다.
오늘 수업이 모두 취소되었습니다. 모든 항공이 취소되었습니다.

화산지역 주변엔 밤새 지진과 진동 소리가 들렸습니다. 화산 섬과 2시간30분 거리인 이 곳 안티폴로도 단수와 화약냄새가 심합니다.

지금은 간헐적인 진동이 계속되고 있는데 현재 화산폭발 경보 4단계가 발령된 상태이고 분화구 중심지에 마그마의 움직임이 관측되고 중심지로부터 14km반경 안엔 뜨거운 물과 함께 빠른 속도의 쓰나미가 예상되고 있어 주변 지역 수천 명의 인원이 대피한 상태입니다.

국제및 국내선 항공 운항은 잠정 중단되었고 학교와 직장은 오늘 휴교와 휴무인 상태입니다. 모두의 안전을 위해 기도부탁드립니다.

자연재해 앞에서 한없이 무력한 존재인 것을 겸손히 주님께 아뢴다. 화산 폭발과 화산재로 인해 고통받고있는 필리핀의 영혼들을 주님께서 돌보아주시기를 기도하자. 무력하며 죄인인 인간을 사랑하셔서 아들까지 내어주신 하나님의 사랑,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 앞에 필리핀 영혼들이 완전한 쉼과 평안을 찾기를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