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댓글부대, 한국 포함 전 세계에서 활동… 중국의 책임 모면 위한 의도

나라이름만 다른 동일한 내용의 댓글(사진: 유튜브 에포크픽 채널 영상 캡처)

‘차이나 게이트’의 몸통으로 지목받은 중국의 댓글부대 ‘우마오당’이 한국은 물론 미국·일본·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에서도 활동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에포크타임스가 24일 보도했다.

똑같은 내용, 다양한 언어의 댓글

이 매체는 “중국의 댓글부대 우마오당의 내부 서식을 해외의 1인 미디어를 통해 입수했다”면서 이 서식은 “빈칸과 문장으로 이뤄졌으며, 빈칸에는 나라 이름만 채우면 완성된다”고 밝혔다.

“○○○에서 전염병(코로나-19) 사태는 이미 통제 불능 상태다. 내가 ○○○의 병원에 있는 친구로부터 들었는데, 매일 셀 수 없는 사람들이 검진받으러 오지만, 진단 키트가 없어 그냥 집으로 돌아간다.”

“노령자가 많은 ○○에서는 이미 셀 수 없이 많은 사람이 집에서 홀로 죽었다. 이곳에서는 진단받지 못한 사람은 코로나-19 감염자로 집계하지 않는다. 이런 식으로 일처리하기 때문에 ○○의 코로나19 감염자 증가율이 낮은 것이다. 정말 무서운 일이다.”

매체는 “이 서식 내용 그대로 작성된 댓글을 미국·일본·캐나다·프랑스의 트위터에서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서식을 몇 개 언어로 만들어 놓았느냐는 질문에 댓글공작 지휘자로 추정되는 사람은 한국·미국·캐나다·일본·영국·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이라고 답했다”는 제보자의 말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우마오당의 댓글공작은 해외에 거주하는 중국인을 상대로도 펼쳐진다. 예를 들면 “중국인 상인들 큰일 났다”는 주제의 글이다. 중국어로 이 주제를 검색하면 글이 여러 개 나온다.

주로 “○○○ 지역에서는 상점이 문을 닫고, 중국인들은 집에 있어도 돌아가기 어렵다”며 현지의 코로나19 상황을 과장하며, 중국인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는다는 내용이다.

이런 글의 빈칸에 인도네시아·짐바브웨·카메룬 등 중남미와 동남아시아·아프리카 등 세계 각국 이름이 들어가는데, 첨부사진과 나라 이름만 다를 뿐 내용은 모두 같다.

댓글공작, 중국의 코로나 방역 실패 책임 숨기기 위한 것

우마오당은 다른 나라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은 과장하면서 중국은 마치 ‘노아의 방주’처럼 안전하다고 묘사하고 있다.

탕지우위안 에포크타임스 논설위원은 “이런 댓글공작은 코로나19 방역 실패의 책임이 중국에 있다는 사실을 숨기고,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은 세계의 구세주’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우한으로부터 퍼진 사실이 명명백백한데, 그에 대한 사과는 뒤로하고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여론을 선동하는 중국 공산당의 행태가 드러났다. 그리고 세계는 중국의 거짓에 휘둘리고 있었다.

십자가 앞에서 구원의 은혜를 받는 것은 자신의 죄 된 존재를 시인하고 회개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죄사함을 받는 것은 자신의 죄를 외면하고 모든 책임을 전가한다고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중국이 모든 거짓과 교만함을 그치고 겸손하게 자신의 과오를 세계에 용서를 구하는 나라가 되기를 기도하자. 자신의 죄 된 존재를 회개하고 열방의 통치자이신 하나님 앞에 엎드려 겸손히 구하는 나라가 되기를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