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타바이러스 발생, 1명 사망…백신은 이미 개발된 상태

(사진: globaltimes.cn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고 연일 발표하고 있는 중국에서 지난 23일 설치류가 전파하는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고 글로벌타임스가 25일 보도했다.

윈난(雲南)성 출신의 노동자 톈(田)모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山東)성으로 가는 길에 산시(山西)성을 지나다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톈씨는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톈씨와 함께 버스에 탔던 사람들 가운데 발열 증세가 있었던 2명 등도 검사를 받고 있으며, 지방 보건 당국은 역학조사와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한타바이러스란?

한타바이러스는 1976년 한국 한탄강 유역에서 최초로 발병한 감염병으로 설치류를 숙주로 감염된다.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열과 출혈, 신장 손상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비말이나 신체접촉으로 쉽게 감염되는 코로나19와 달리 한타바이러스는 사람간 전염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고, 들쥐 등 설치류의 체액이 직접 인체에 들어와야 감염된다. 백신도 이미 개발된 상태다.

윈난을 포함한 중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는 모두 과거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병 사례가 있었다.

백신은 이미 개발돼 있어

한편 24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외에 한타바이러스까지 발생하고 있어 세계가 다시 위험에 처할 것이라는 내용의 가짜뉴스가 각종 플랫폼에서 유포되고 있다. 인디펜던트는 이 같은 가짜뉴스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감염병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 더 큰 걱정과 사회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중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며 진정세를 보여 다시 경제가 활발히 움직이고, 이전보다 더 성장할 것이라고 연일 뉴스를 발표하고 있다. 그 가운데 다시 들려오는 한타바이러스 소식은 다소 긴장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그러나 이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는 이미 개발돼 있다고 한다. 하지만 자라보고 놀란 가슴이 되지 않도록, 또 방심하지도 않도록 기도하자. 하나님께서 이 질병을 다스려 주시길 간구하자. 이미 코로나로 황폐해진 중국에 은혜를 베풀어주시고, 낙관하는 것이든 비관하고 두렵게 하는 것이든 인간의 생각과 거짓에서 나온 것들을 파하시고 참된 진리를 들을 수 있는 은혜를 간구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ro.a1586342697idemn1586342697g@swe1586342697npng1586342697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