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에서 핵무기 탑재 가능한 미사일 시험… 실전 배치 가능 수준으로 평가

(사진: 38north.org 캡처)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북한이 지난 21일 2차례 발사한 미사일을 KN-24라고 명명하고, 이 미사일의 직경과 탄두 탑재 용량 등을 추정한 뒤 핵무기를 탑재하기 위한 용도로도 활용될 수 있다는 분석을 25일(현지시간) 내놓았다.

북한은 지난 21일 오전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두 발의 발사체를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했으며, 이튿날 이 미사일이 통상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뜻하는 전술유도무기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미사일은 미국이 개발한 전술유도무기인 ‘에이태킴스'(ATACMS)’와 닮아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린다. 38노스 역시 KN-24가 외견상 에이태킴스와 비슷하다면서도 미사일 비행 거리와 몸체 직경에 차이가 난다는 점에 주목했다.

북한판 에이태킴스어떤 성능 가졌나

미국의 에이태킴스가 160~560kg의 탄두를 장착하고 300km를 비행한다면, 북한이 지난 21일 발사한 KN-24는 비행거리 410km에 500kg 이상의 탄두를 실을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비행거리 등에 근거할 때 KN-24 몸체의 직경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700~850mm 수준으로, 610mm인 에이태킴스보다 긴 것으로 추정했다.

38노스는 북한이 2017년 2월 공개한 구 모양의 핵폭발 장치 지름이 600mm 정도였다면서 탄두 부분에 이 장치를 설치하려면 KN-24의 몸통 직경이 700mm에서 750mm는 돼야 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이는 38노스가 자체 추정한 KN-24의 직경인 700~850mm와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38노스는 “북한이 KN-24에 핵무기를 실을 의도가 있는지는 절대 명확하지 않다”며 “그러나 북한이 나중에 KN-24를 (전술, 전략) 양쪽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음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미사일 조만간 에 실전 배치

38노스는 지난 21일 두 차례 미사일 발사가 북한 KN-24의 5~6번째 시험이었다며, 북한이 겨우 몇 차례 시험 후 군부대에 배치한 이전 사례에 비춰볼 때 이 미사일이 조만간 실전 배치된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당시 두 미사일의 발사 간격이 5분이었는데, 이는 북한이 미국 시간으로 지난해 8월 9일과 15일 각각 KN-24 미사일을 두 발씩 발사했을 때 간격인 15분에 비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북한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 역시 코로나19의 피해로 국경을 봉쇄하고 수출입 자체를 금지하는 등 고립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봉쇄조치로 코로나19로 숨지는 것보다 식량부족으로 아사(餓死)하는 주민이 더 많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도 꾸준히 미사일을 개발하고 쏘아올리는 북한을 엄히 다스려주시길 구하자.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가 이 땅에 이루어지고, 완고한 북한의 위정자들이 주님의 은혜 앞에 엎드릴 수 있는 기회를 베풀어주시길 간구하자. 북한 주민들을 보호해 주시고, 압제자의 손에서 건져주시길 구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ro.a1586343486idemn1586343486g@swe1586343486npng1586343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