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목회자들과 한 시간 기도회 참석… 코로나 사태 위해 기도요청

사진: dailysignal.com 캡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전화상으로 진행되는 기도회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미국을 위해 기도부탁을 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25일 보도했다.

미국 보수주의 단체인 가족연구위원회(Family Research Council, FRC)가 주최한 이 기도회는, 700여 명의 목회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약 1시간 정도 진행됐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목회자들에게 “우리는 경제에 관해 그 어느 때보다 잘해 왔다. 그런데 갑자기 이 (코로나19) 사태를 맞게 됐다. 그래서 우리는 일단 모든 문을 닫았다. 이로 인해 값비싼 대가를 지불하고 있으며, 이는 과거에는 없었던 일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전보다 훨씬 더 강해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나라와 환자들을 위한 여러분들의 기도에 감사한다. 여러분들은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을 하고 있다. 또 매우 영감을 주는 사람들이다. 난 여러분들과 항상 함께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들은 우리가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해 한 일을 알 수 있다. 또 우리가 함께 열심히 해 온 모든 일들을 알 수 있다. 그동안 많은 이들과 소통해 왔으며, 거대한 지지를 받아왔다. 우리는 지금 이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과 같은 위기와 불확실성의 시기에 어떤 기도를 가장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트럼프는 “미국의 ‘건강’과 ‘힘’을 위해 기도해 달라”면서 “우리는 놀라운 일을 해왔다. 오는 11월 3일 올바른 선택을 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도회에 함께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주 기도회가 있다고 대통령께 전달했을 때, 그는 꽉 찬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이 기도는 대통령에게 전부를 의미한다”고 말했다고 CP는 전했다.

또 그는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 자녀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교회에 감사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3월 13일 코로나19 사태로 국가비상상태를 선포하고 3월 15일 주일을 국가기도의 날로 선언하고 모든 국민들에게 다 같이 기도하자고 요청했다. 국가의 위기 상황 앞에서 하나님 앞에 엎드릴 줄 아는 지도자를 세워주신 것은 동성애 합법화, 낙태 허용, 공식행사에서 기도를 금지해왔던 미국에 다시 기회를 주신 하나님의 은혜다.

미국이 국가적 위기 앞에 다시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자신들의 죄를 자복하고, 하나님을 찬송하는 나라로 회복해달라고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