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5%, 코로나 종식 위해 기도

사진: pixabay

미국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24만 명이 넘은 가운데 미국인의 55%가 코로나 종식을 위해 기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달 19일부터 24일까지 1만1537명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퓨리서치 센터가 조사한 연구에 따르면 응답자의 55%가 “코로나19 확산 종식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매일 기도했다고 말한 응답자 중 약 86%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종식을 위해 기도했다고 대답했다. 자신을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73%는 전염병 확산으로 기도했다고 말했다.

거의 또는 전혀 기도하지 않는 응답자 중 15%도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대답했으며 어떠한 종교에도 속하지 않았다고 밝힌 응답자의 24%가 코로나 종식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한 달에 한두 번 정도 교회에 출석했다는 응답자의 59%가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기간 중 현장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퓨리서치는 “응답자들이 더 이상 물리적 공간에 모이지는 않지만 많은 믿음의 사람들이 온라인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며 “약 40%의 정기적으로 예배에 참석하는 응답자들은 현장예배를 온라인예배로 대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0%가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이후 일상생활에 변화가 있었다”고 대답했으며, 44%는 “일상이 변화되는 중대한 기로에 있다”고 대답했다.

대다수 시민들은 파티에 참석하거나 외식을 하거나 투표소로 가는 일조차 불편하게 느끼고 있었다. 약 42%의 응답자는 “식료품 점에 가는 것이 불편하게 느껴진다”고 대답했다.

18세에서 64세 사이의 성인 중 약 40%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재택근무를 한다고 밝혔다. 학사 졸업 학력 이상 또는 고소득 근로자의 대다수도 재택근무 중이라고 응답했으며 12세 미만의 자녀를 둔 성인의 대다수는 재택근무가 육아를 보다 잘 책임지고 관리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대답했다고 CP는 전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글로벌 조사기관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일 오후 기준 미국 확진자는 전일보다 약 2만 5000명 증가한 24만 5573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수 기준 2위 스페인(11만 7710명)보다 2배 가량 높은 수치로 세계에서 확진자수가 가장 많다.

이런 위기의 때에 국민의 절반 이상이 하나님께 기도하게 하심에 감사하자. “그들의 반역을 고치고 기쁘게 그들을 사랑하리니 나의 진노가 그에게서 떠났음이니라”(호 14:4)고 약속하신 것처럼 동성애로, 낙태로, 총기사고들로 하나님을 떠나 반역하던 미국의 영혼들이 주님께로 돌아와 회복을 얻게 해달라고 기도하자.[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