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전세계 노동자 81%가 영향… 숙박업, 제조업 큰 타격

ⓒ픽사베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이동 제한령 등의 조치로 많은 기업과 상점이 문을 닫거나 업무를 축소하면서 전 세계 노동자 중 무려 81%가 해고되거나 근무시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노동기구(ILO)는 세계 33억 명의 노동자 중 약 27억 명이 코로나19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BBC방송 등이 7일 보도했다.

올 연말 전 세계 실업 수치는 ILO가 올해 초 예측했던 2500만 명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숙박업과 제조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고용에 가장 취약한 숙박업·요식업, 제조업,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는 12억5000만 명에 달하며 전 세계 노동력의 38%에 달하는 규모다.

코로나 직격탄… 숙박업, 요식업, 제조업, 도소매업 등 종사자

ILO는 “이들은 근로시간 단축과 임금 삭감, 해고 등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ILO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 세계 노동자 근로시간의 6.7%가 없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정규직 노동자 1억9500만명이 일자리를 잃는 것과 맞먹는 수치다.

가장 큰 타격이 예상되는 지역은 근로시간이 8.1% 감소할 것으로 보이는 아랍 지역이다. 이는 500만 명의 정규직 노동자가 직장을 잃는다는 것을 뜻한다.

ILO는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라고 평가했다.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모두에 노동자와 기업이 재앙에 직면해 있다”고 우려하면서 “우리는 빠르고 단호하게 함께 움직여야 한다. 정확하고 긴급한 조치는 생존과 붕괴의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ILO는 “정책적 대응은 노동자 생계와 경제적 생존이 가능한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이들에 즉각적인 구제책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들 상당수는 이미 저임금 노동자로, 사회보장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사람들”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문제는) 기존의 불평등에 더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ILO는 올해 전 세계 실업 정도는 ▲ 하반기 세계 경제의 회복 속도 ▲ 노동 수요를 끌어올릴 효과적인 정책 이 두 가지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노동으로 하루의 생계를 책임지는 노동자들과 작은 규모의 상인들은 해고와 폐업의 위기를 함께 겪고 있다. 이때에 곤고한 자에게 손을 펴며 궁핍한 자를 위하여 손을 내미는 교회들이 일어나기를 기도하자. 성도가 믿는 소망의 이유되신 예수 그리스도가 더욱 힘든 위기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노동자와 소상인들에게 전해져 구원을 받고 생명을 얻는 기회의 때가 되기를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