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영업하고 싶으면 시진핑과 공산당 찬양 문구 걸어라”

사회주의 핵심 가치와 시진핑 사상을 홍보하는 가게의 문구들 (사진: ko.bitterwinter.org 캡처)

지난 3월 봉쇄 조치가 완화된 중국 중부 허난(河南)성에서 공산당과 지도부에 충성을 맹세해야 영업이 허용되고 있다고 중국 종교자유 전문매체인 비터윈터가 23일 전했다.

비터윈터에 따르면 저우커우(周口)시 루이(鹿邑)현에서는 영업 중인 모든 가게와 카페에 “초심을 잃지 말라”, “사명을 마음에 새기라”, “인민에게 친숙한 시진핑의 언어”, “문명화된 도시 창조, 조화로운 가정 건설” 등의 시진핑 사상을 홍보하는 문구가 가득했다.

시진핑 사상 홍보 문구 구입비용까지 자비 부담, 거부할시 사업면허증 압수

한 국수 가게 주인은 “이런 문구를 걸지 않으면 다시 문을 열 수 없다”며, “정부가 처음에는 5개의 문구를 걸라고 하더니 나중에는 5개를 더 추가했다. 문구 구입비용은 내가 부담해야 했다. 거절한다면 질책을 받고 벌금을 문다. 이제 장사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근의 몇몇 상점 주인들도 그런 문구를 걸지 않았다면 가게를 열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면식점(중국 분식점) 주인은 “다른 선택은 없다. 정부는 우리에게 문구 내용을 공부하라고까지 했다.”고 말했다. 또 한 슈퍼마켓 주인은 “정부는 현(縣)의 모든 음식점에 시진핑 사상을 홍보하는 포스터를 구입하라고 강요한다. 경기가 좋지 않은데도 선전 문구 구입에 돈을 써야 한다. 구입비용을 만회하려면 며칠 벌어야 할 것이다.”라며 호소했다.

허난성에서는 상점, 주거 지역, 학교, 예배소 및 공공장소에 정부가 지지하는 문구를 몇 년 동안 의무적으로 걸어야 한다.

저우커우시의 한 현(縣) 주민은 비터윈터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11월 즈음 한 빠오즈(소가 든 빵) 가게에 조사를 나온 식의약국 직원들이 시진핑 사상을 홍보하는 문구 5개를 걸라는 지시를 주인이 따르지 않았다며 사업면허증을 압수하고, 나중에 포스터를 걸고서야 면허증을 돌려받은 것을 보았다고 증언했다.

종교관련 사업은 특별 타깃, 업종 변경시키기도

종교 신앙이 중국몽을 실현하는 데에 걸림돌이 된다고 여겨지기 때문에 종교 관련 사업은 특별 타깃 대상이 되고 있다. 작년 11월, 북부 허베이(河北)성의 한 지역 종교사무국에서는 종교용품점을 조사하라는 내용이 담긴 기밀문서를 발행했다. 그 결과, 많은 가게들이 문을 닫거나 업종을 변경했으며, 간판을 고치거나 다른 것으로 대체한 가게들도 있었다.

예전에 불교용품점이었던 허베이성 탕산(唐山)시의 한 점포는 이제 수공예품 가게로 업종을 바꿔 마오쩌둥과 시진핑의 도자기상과 초상화를 판매하고 있다. 그 주인은 “이런 초상화와 상들을 판매하지 않으면 가게 문을 닫아야 한다. 불교용품 판매를 금지당한 뒤 관리들은 여러 차례 가게를 조사하러 왔다. 불교와 도교는 이제 공산당의 지도와 명령에 따라야 한다. 많은 사찰에 당 지부가 설치되어 있고, 불자들은 국기를 게양한 후 염불해야 한다. 불복할 경우 폭도나 반정부 분자로 낙인찍힐 뿐 아니라 체포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불교용품점의 주인도 이제 공예품을 판매해야 한다고 밝히며, “원래 간판에서 ’불(佛)’ 자와 ‘선(仙)’ 자가 강제로 지워졌다. 대신 3천 위안(약 51만 원)의 비용을 들여 공예품 가게 이름을 새겨 넣어야 했다. 그 비용을 만회하려면 많은 물품을 팔아야 한다.”며 탄식했다. 그는 공상행정관리소 직원들이 매일 여러 차례 조사를 나온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들은 이렇게 하는 목적이 ‘봉건 미신을 타파’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많은 가게들이 폐쇄되었고 구금된 주인들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나라가 봉쇄되었을 때도 중국 학생들은 온라인 강의실에서 계속 공산당 세뇌를 당해야 했고, 수백만의 공산당원들과 공무원들은 악명 높은 ‘학습 강국’ 앱에서 점수를 쌓아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ro.a1591237572idemn1591237572g@swe1591237572npng1591237572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