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코로나19 누적확진 9만명… 사망자는 2885명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식량 지원을 기다리는 아프리카 사람들(사진: 유튜브 채널 World Vision International 캡처)

[코로나특집 – 아프리카]

아프리카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0일(현지시간) 4222명 늘어나 전체 감염자는 9만 943명이며 사망자는 2885명이라고 타스통신이 전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이 확진자 1만 7200명, 사망자 312명으로 가장 발병자가 많았으며 이집트는 확진자 1만 2764명에 사망자는 645명으로 희생자의 다수를 차지했다.

같은 북아프리카에 속한 알제리는 확진자 7377명, 사망자 561명이고 모로코는 확진자 6972명, 사망자 193명이었다.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에서 나이지리아는 확진자 6401명, 사망자 192명이고 그다음이 가나(확진 6096명, 사망 31명), 카메룬(확진 3529명, 사망 140명), 기니(확진 2863명, 사망 18명), 세네갈(확진 2617명, 사망 30명), 코트디부아르(확진 2153명, 사망 28명) 등의 순이었다.

이런 가운데 인도양 섬나라 세이셸은 11명의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모두 회복됐다고 19일 발표했으며 에리트레아와 모리셔스도 확진자가 전원 완치됐다고 주장했다.

중남미 국가들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고질적인 부패와 빈부격차 등으로 더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21일 보도했다.

20일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8만8000여 명으로 브라질(27만5382명), 페루(10만4020명), 멕시코(5만4346명), 칠레(5만3617명), 에콰도르(3만4151명) 순으로 확진자가 많다.

사망자는 브라질 1만8130명, 멕시코 5666명, 페루 3024명, 에콰도르 2839명 등 총 3만2000여 명으로 대부분의 국가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한편, 중남미 대부분은 개발도상국이어서 의료 시스템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곳이 많고, 적극적인 검사나 추적도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코로나19 대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게다가 남반구 국가들은 추운 겨울도 앞두고 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