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코로나19로 중년 사망자 비중 높아… 빈곤 때문

▶ 멕시코에서 코로나19 사망자를 장사하고 있는 모습(사진: eluniversal.com.mx 캡처)

[코로나 특집]

개발도상국(개도국)에서 빈곤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중년층이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7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멕시코의 경우 사망자 중 가장 비중이 높은 연령대는 55∼59세다. 40세 미만의 사망자도 500명이 넘는다. 24일(현지시간) 현재 멕시코는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고, 치명률은 10%를 웃돌아 세계 평균 6.3%(월드오미터 기준)보다 높다.

멕시코의 사망자 연령 비중은 우리나라나 유럽, 북미 국가들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현재 사망자 중 절반 가까운 48.5%가 80세 이상이다. 미국 뉴욕도 75세 이상에 사망자의 절반 가까이가 집중돼 있고 독일, 이탈리아 등도 80대에 사망자가 몰렸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개도국에서는 부자 나라에서 볼 수 없었던 비율로 젊은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브라질의 경우 전체 사망자의 15%가 50세 미만이다. 이는 이탈리아나 스페인보다 10배 이상 많은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50세 미만 사망자는 1.88%다.

인도의 경우 공식 사망자의 절반 가까이가 60세 미만이다.

WP에 따르면, 유엔개발계획(UNDP)의 조지 그레이 몰리나 연구원은 개도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연령이 낮은 것을 ‘빈곤’과 연결했다.

기본적으로 개도국의 인구 밀도가 높은 데다 봉쇄를 뚫고 생계를 잇기 위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바이러스에 노출되는 사람도 많다는 것이다.

멕시코 수학자 라울 로하스도 최근 일간 엘우니베르살에 멕시코의 사망자 연령대가 낮은 이유를 분석하면서 먹고 살기 위해 보호장비도 없이 밖에 나가서 계속 일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개도국엔 과거 선진국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비만, 당뇨병, 고혈압 환자도 빠르게 늘고 있지만, 꾸준히 관리와 치료를 받는 사람은 선진국보다 적다.

개도국의 열악한 의료 체계도 젊은 층의 사망률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호흡곤란 등 위급상황이 올 때 제대로 처치를 받으면 살 수 있는 환자도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며 사망하게 되는 것이다.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