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교회 목회자들, “차별금지법 반대한다”… 한국교회 ‘총연합’ 대응

▶차별금지법 반대한다고 밝힌 이재훈 목사(사진: 온누리교회 유튜브 캡처)

이재훈 목사 “법안 상정되면 국회 앞에서 시위할 것”
유기성 목사 “차별금지법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법”
김양재 목사 “법이 통과되면 나라의 근간이 흔들리고 인구 줄어들 것”
소강석 목사 “차별금지법은 역차별법, 부자유법, 사회파괴법”

김종준 목사 “교회만 아니라 전 국민의 자유를 억압하는 결과”
이영훈 목사 “동성애는 에이즈를 확산시켜 많은 생명 앗아갈 것”

그동안 다양한 한국 사태에 대해 기도하며 침묵하던 목회자들이 정의당과 국가인권위원회의 주도 아래 진행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해 본격적인 반대 의견을 밝히며, 정치권과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대형교회 중 하나인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는 지난 5일 주일예배에서 “교회는 차별을 지지하지 않고 평등을 지향한다. 그러나 현재 우리나라에서 추진되는 차별금지법 또는 평등법이 상정되고 통과된다면 우리 사회의 모습은 염려되고 걱정스럽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는 이미 비슷한 이름으로 법적근거를 마련한 유럽과 북미의 모습을 볼 때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목사는 “해외 어느 부부가 갓 태어난 자녀의 성별을 U(Unknown.언노운) 즉 모른다고 했다. 자라서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모른다고 했는데. 이것은 옳지 않다. 심지어 생물학적으로 남성이 여성의 정체성으로 여성들과 싸운다면 그것은 불공평한 일이다”라는 지적이다.

그는 이어 “평등이라는 이름으로 법을 만든다해서 평등이 오지 않는다. 교회는 세상의 평등을 위해 차별이 없는 세상을 위해 앞장서왔다. 그래서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을 분류할 수 없는 성을 만든다는 것은 창조질서에 어긋나며 우리가 동의할 수 없다. 더 나아가 반대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리고 그는 “이 법안이 상정된다면 여러분은 국회앞에서 시위하고 있는 이재훈 목사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는 최근 주일설교를 통해 “차별금지법을 추진하는 사람들이 인권과 평등을 내세우지만 동성애 문제는 죄에 대한 문제”라며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는 것이 죄가 되면 가정은 다 무너진다. 남자와 남자가, 여자와 여자가 결혼해서 가정을 이루기 시작하면 생명은 어디서 태어나는가”라며 반문했다. 유 목사는 이어 “동성애자를 사랑과 긍휼로 품는 건 중요하다. 그러나 동성애 합법화는 문제가 다르며, 이는 하나님을 대적하는 삶을 살게 된다”며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하게 밝혔다.

우리들교회 김양재 목사는 최근 6.25 70주년 한국교회 구국기도 대성회에서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동성혼과 동성입양이 허용될 것이며 남자를 엄마, 여자를 아빠라 부르는 아이들은 어떻게 될 것인가. 나라의 근간이 흔들리고 인구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동성애자들을 사랑하지만 하나님의 법인 인권법보다 위에 있기에 차별금지법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는 최근 ‘소강석 목사는 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가?’라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유럽 등 몇몇 나라가 차별금지법을 시행한 이후 그 폐해들 때문에 엄청난 후회를 하고 있다”며 “우리사회의 차별금지는 이미 제정.시행되고 있는 개별적 차별금지법만으로 충분하며, 처벌 조항까지 포함한 특별법으로 다수 국민을 역차별하고 압제하는 차별금지법은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을 다 태우는 과유불급의 역차별법, 부자유법, 사회파괴법이라며 차별금지법 제정의 부당성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또한 국내 1만 3000여 교회가 등록된 예장합동교단 총회장 김종준 목사는 지난달 25일 한국교회총연합회 주최 차별금지법 반대 한국교회 기도회에서 “이 법은 한국교회만 아니라 전 국민 모두 일상생활은 물론 모든 영역에서 제약을 받고, 자유를 억압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며 “이런 괴물 같은 악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종교와 사상의 자유는 물론 마음의 생각을 주장할 수 없는 폐쇄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차별금지법을 통해 등장한 동성애 동성결혼은 기독교 진리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건강한 가족 제도를 무너뜨리고, 동성간의 결합은 에이즈를 확산시켜서 많은 생명을 앗아가게 될 것”이라며 차별금지법 제정을 적극 반대한다고 밝혔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한국교회는 지난 17대 국회부터 차별금지법 제정의 부당성을 제시하며, 반대해왔다. 당시에는 이 문제에 관한 전문가들과 일부 목회자들의 참여로 반대를 해왔지만, 이번에는 한국 교회가 교회의 사활을 걸고 반대하고 있다.

이번 법 제정은 젠더 이데올로기에 동의하고 있는 여당의 은근한 지원아래 소수 야당과 국가인권위원회라는 행정기관이 연합하는 독특한 전략으로 법 제정이 구사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자유주의 신학의 교단과 기독단체를 제외한 개혁신앙을 고수해온 한국교회가 총연합하며 반대입장을 밝혀, 정부와 정치권도 차별금지법 제정 추진의 파장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상황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