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예배는 주보에 포함된 모든 예배”… 정부는 교회 향한 편파 입장 철회하라

사진: 한국교회수호결사대 제공

예장 합동 “정부는 코로나를 이유로 교회 향한 편파적 입장을 철회하라”
예장 통합 “전국 모든 교회를 집단 감염지로 몰아가는 행태는 묵과할 수 없다”
예장 대신 “정부 방역조치 단호히 거부… 순교자의 각오로 싸우겠다”
한국교회수호결사대, “한국교회 마녀사냥하는 정치쑈 중단하라”

예장 합동 교단은 정부의 교회내 소모임 등 행사 단체식사 금지 방침 발표 직후, 교회의 정규예배는 주일예배 외에도 주보에 기재된 모든 예배가 정규예배라며, 새벽, 수요, 금요예배 등의 시간에도 기존 방역원칙에 따라 예배를 드리겠다고 밝혔다.

개신교의 예장 합동과 통합 교단이 정부 방침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는 입장문을 8일 발표했다. 예장 합동 김종준 목사는 8일 ‘정부의 전국교회 정규예배 외 모임금지’에 대한 성명서를 통해 “정 총리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발표는 그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이해 정부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온 교회의 수고를 무시하는 일방적이고, 형평성을 잃은 처사”라고 밝혔다.

김 목사는 “정부는 교회를 향한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편파적인 입장을 철회하고 대화와 협력으로 위기상황을 극복해나갈 방안을 모색하라”고 주장했다. 또 교단 산하 교회에 대해서는 “교회의 정규예배는 주일예배를 비롯 수요예배, 금요철야예배, 주일학교예배처럼 교회주보에 게재된 정규적인 회집은 모두 해당하며, 이러한 예배에 기존 지침대로 방역 대책으로 시행하면 될 것”이라고 밝혀, 교회법에 따른 정규예배를 해석으로 정부 방침에 순순히 응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김 목사는 “정부에서 금지를 요청하는 것은 구역예배(셀모임), 부흥회, 수련회, 성경학교와 같은 비정규적 회집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또 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5개월 동안 한국교회는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코로나19의 예방과 퇴치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교회 확진자가 간간이 나온다고 해서 전국적으로 모든 교회를 집단 감염지로 몰아가는 행태는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이어 “광주지역의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400여곳의 학교가 일시적으로 등교하지 않았을뿐, 전국 모든 학교의 문을 닫지는 않았다”며 “코로나19를 핑계로 종교를 옥죄고 교회를 행정명령으로 함부로 짓밟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또 예장 대신 총회는 총회장 강대석 목사 등의 명의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일방통행식 1차 대체예배, 2차 공적예배외 금지와 교회행사에 참여한 이들을 마구잡이식 처벌은 범범자를 양산해내는 조치이며 그동안 협조하고 예방에 최선을 다했던 교회만을 특정하여 일방적으로 예배를 금지하는 것은 헌법정신이나 형평성을잃은 조치이기에 거부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코로나19 퇴치와 종식을 위해 협조하고 기도하겠지만 교회와 예배 드리는 것을 범죄자 집단으로 취급하고 진리를 훼손하는 일에는 단호히 맞서 싸우되 순교자의 각오로 싸울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와 함께 ‘교회 정규예배 이외 행사 금지를 취소해주세요’라는 청와대 국민게시판의 국민청원은 게시 하루도 안돼 청와대 답변기준인 20만 명을 돌파했다. 9일 오후 10시경 참여인원은 31만8000명을 넘어섰다.

한편,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 시민단체는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

주요셉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대표는 “기독교인에게 생명과도 같은 예배를 못 드리도록 분위기를 몰아가며, 교회생활에 심대한 타격을 입힌 이번 불공정하고 반헌법적 조치를 결코 수용할 수 없으며, 반드시 ‘정권심판의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고 밝혔다.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 시민단체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는 K방역을 자화자찬하다가 느닷없이 한국교회를 ‘마녀사냥’하여 희생양 삼으려는 ‘정치쑈’를 중단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방역대책 실패책임을 물어 정세균 총리를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