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CCTV의 50% 이상이 중국에

▶ 세계 CCTV의 50%이상이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복음기도신문

중국이 감시카메라로 불리는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이 가장 많이 설치된 세계 상위 20개 도시 가운데 18곳의 도시를 차지해 세계 CCTV의 절반 이상이 중국에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영국의 보안업체인 ‘컴페리텍’(Comparitech)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감시용 CCTV 설치 대수가 가장 많은 도시는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北京)으로 115만대에 달했다. 이것은 인구 1000명 당 약 60대꼴로 설치된 셈이다. 세계 2위는 중국의 ‘경제수도’인 상하이(上海)로 100만대를 기록했다.

또 인구 400만의 산시(山西)성 성도인 타이위안(太原)은 모두 46만 5000대의 감시용 CCTV가 설치돼 인구 1000명당 110대 이상이 설치됐다.

중국을 제외한 감시용 CCTV가 많이 설치된 세계 20위권의 도시 중 3위는 영국 런던, 16위는 인도의 하이데라바드로 나타났다.

중국 당국은 공공안전을 지키고 범죄율을 낮춘다는 명분으로 감시용 CCTV 설치를 확대하고 있지만 감시용 CCTV의 대수와 범죄 지수와는 상관관계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전역에 2000만대 이상의 감시용 CCTV 설치됐으며, 글로벌 정보제공업체인 IHS마킷은 2021년까지 중국 전역에 5억 6700만대의 감시용 CCTV가 설치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홍콩 중문대의 세버린 아르센 교수는 감시용 CCTV가 범죄 예방이라는 목적 이외의 수단으로 남용될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0월 국제앰네스티의 패트릭 푼 연구원도 CCTV가 주민 감시용으로 사용된다며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와 시짱(西藏·티베트)자치구 등에서 강도 높은 감시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실제로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인공지능(AI) 얼굴인식 기능을 갖춘 CCTV가 위구르족을 비롯한 소수민족을 감시하는 데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어찌하여 이방 나라들이 분노하며 민족들이 헛된 일을 꾸미는가 세상의 군왕들이 나서며 관원들이 서로 꾀하여 여호와와 그의 기름 부음 받은 자를 대적하며 우리가 그들의 맨 것을 끊고 그의 결박을 벗어 버리자 하는도다”(시편 2:1~3)

중국 정부가 주민들을 CCTV를 통해 감시하고, 온라인에서도 검열을 통해 주민의 표현들을 통제하고 외부 정보 유입을 차단하는 것은 그들의 권력과 지위를 유지하기 위한 사회주의 사상들이 무너질까봐 두렵기 때문이다. 아무리 그들의 권력으로 주민들을 통제한다고 하더라도 모든 권세가 하나님 앞에 속해 있다. 하나님 앞에 헛된 일을 꾸미며 두려운 줄 모르는 중국 정부가 헛된 일을 버리고 하나님 앞에 겸손히 엎드려지도록 기도하자. 공산주의의 거짓과 허상을 진리의 빛 앞에 드러내주셔서 중국 땅이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통치 아래 있음을 알 수 있도록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ro.a1597211518idemn1597211518g@swe1597211518npng1597211518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